트렌드

삼성, ‘갤럭시S6’와 ‘S6 엣지’ 발표

2015.03.02

“삼성 역사상 가장 예쁜 스마트폰이며, 세계 역사상 가장 뛰어난 스마트폰입니다.”

신종균 삼성전자 사장이 언팩 행사 무대에 올라 새 스마트폰을 가리키며 한 말이다. 삼성전자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현지시각으로 3월2일 새 스마트폰을 발표했다. ‘갤럭시S6’과 ‘갤럭시S6 엣지’다. 삼성전자는 이날 행사에서 제품의 겉모습을 특히 강조했다. 최근 갤럭시 시리즈 스마트폰의 판매 부진을 디자인으로 풀겠다는 전략이다.

samsung_unpack_1_800

금속으로 멋낸, ‘엣지’ 디자인

이날 행사의 주인공 역할은 갤럭시S6 엣지가 맡았다. 기존 ‘갤럭시노트4 엣지’는 한쪽 면이 곡선으로 설계됐는데, 갤럭시S6 엣지는 화면의 양쪽 모서리가 모두 곡선으로 디자인됐다. 삼성전자는 이를 ‘듀얼커팅 디스플레이’라고 불렀다. 손에 더 쉽게 쥘 수 있고, 엣지 부분을 통해 다양한 기능을 활용할 수 있다는 게 삼성전자의 설명이다.

기존 갤럭시노트4 엣지의 곡선 화면은 알림이나 디지털 자 등으로 쓰였다. 갤럭시S6 엣지 곡선의 용도는 좀 다르다. 스마트폰 가장자리에서 화면 안쪽으로 쓸어넘기듯 조작하면, 연락처에 빠르게 접근할 수 있는 메뉴가 나타난다. 잠금화면 상태에서도 엣지를 활용해 빠르게 연락처에 접근할 수 있도록 했다.

금속 소재의 색깔을 살린 디자인에도 눈길이 간다. 갤럭시S6과 갤럭시6엣지는 금색과 은색, 검정색을 기본 색깔로 출시되는데, 빛의 반사에 따라 각기 다른 색깔이 표현되도록 했다. ‘고릴라글래스4’ 기술이 디스플레이에 쓰였고 다른 스마트폰에 쓰인 금속 소재와 비교해 최대 50% 이상 튼튼한 금속이 활용됐다는 점에서 흠집과 파손에 강하다는 게 삼성전자의 설명이다.

스마트폰 속 응용프로그램(앱)의 사용자조작환경(UI)과 사용자조작경험(UX)도 변화를 꾀했다. 복잡한 메뉴를 숨겨 꼭 필요한 단추만 배치했고, 원하는 설정에 접근하기 위해 거쳐야 하는 메뉴 수를 줄였다.

이현율 삼성전자 UX 혁신팀 부사장은 “엣지는 목적이 있는 디자인이 적용된 제품”이라며 “간결함과 빠름, 튼튼함과 아름다움을 목표로 디자인됐다”라고 설명했다.

samsung_unpack_2_800

성능 20%, 전력효율 35% ↑

갤럭시S6과 갤럭시S6 엣지에는 14nm(나노미터) 공정 기술이 적용된 새 모바일 프로세서가 탑재됐다. 64비트 프로세싱 환경을 지원한다. 이전 제품과 비교해 20% 더 빠르게 동작하고, 전력 효율은 35% 더 높다. 내장 램으로는 DDR4 메모리가 쓰였다. 기존 DDR3 램과 비교해 최대 80% 이상 높은 성능을 낸다.

눈길이 가는 대목은 디스플레이다. 두 제품 모두 쿼드HD 슈퍼아몰래드 디스플레이가 적용됐는데, 1인치에 들어가 있는 픽셀 개수가 577개(577ppi)다. 영상이나 사진을 더 세밀하게 볼 수 있다는 뜻이다.

두 제품 모두 배터리를 분리할 수 없는 일체형으로 설계됐다. 삼성전자는 지금까지 갤럭시 시리즈 스마트폰을 말할 때 배터리를 바꿔 끼울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해 왔다. 이번 새 제품에서는 똑같은 전략은 활용할 수 없게 됐다. 삼성전자는 대신 배터리 효율과 빠른 충전을 강조했다.

갤럭시S6과 갤럭시S6 엣지는 한 번 충전으로 와이파이에 연결한 상태에서 12시간 동안 쓸 수 있다. LTE 네트워크는 11시간, 동영상은 13시간 동안 연속으로 재생할 수 있다. 음악은 49시간 동안 들을 수 있다. 빠른 충전 기술도 적용됐다. 10분만 충전하면, 4시간 동안 쓸 수 있는 배터리 잔량을 확보할 수 있다. 배터리 잔량이 0%에서 100%까지 차는 데 걸리는 시간도 애플의 ‘아이폰6’과 비교해 절반 수준이라고 삼성전자는 설명했다. 기존 ‘갤럭시S5’와 비교해도 1.5배 빠른 속도다. 카페나 공항 등 잠시 머무는 곳에서 급하게 충전해도 사용에 어려움이 없을 것으로 기대된다.

갤럭시S6와 갤럭시S6 엣지는 앞면에 500만화소, 뒷면에 1600만화소 카메라를 탑재했다. 조리개 수치는 F1.9다. 다른 제조업체의 고급형 스마트폰에는 보통 F2.0~F2.2 정도의 카메라 부품이 쓰인다. 숫자가 낮을수록 더 많은 빛을 받아들일 수 있다. 갤럭시S6과 갤럭시S6 엣지를 활용하면, 더 어두운 곳에서도 더 나은 품질의 사진을 찍을 수 있다는 뜻이다.

samsung_unpack_4_800

‘갤럭시S6 엣지'(왼쪽)와 ‘갤럭시S6’

‘삼성페이’ 적용, 출시는 4월10일

애플이 애플페이를 출시한 것처럼, 삼성전자도 이날 현장에서 삼성페이’를 소개했다. 스마트폰에 저장된 신용카드 정보를 활용해 신용카드나 현금 없이 결제대금을 지급하는 기술을 말한다. 애플은 근거리무선네트워크(NFC) 기술을 적용한 반면, 삼성전자는 NFC와 마그네틱 보안 전송(Magnetic Secure Transmission, MST) 기술을 모두 활용할 수 있다는 게 차이점이다. NFC 기술은 활용할 수 있는 오프라인 가맹점이 많지 않지만, MST 기술은 기존 신용카드 단말기에서도 활용할 수 있다.

갤럭시S6와 갤럭시S6 엣지 모두 오는 4월10일 출시된다. 미국과 한국 등 일부 시장에 먼저 출시될 예정이다. 마이크로SD카드 등을 내부 저장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했던 기존 제품과 달리 갤럭시S6와 갤럭시S6 엣지는 저장공간 통합형 제품으로 설계됐다. 32GB와 64GB, 128GB 중에서 고르면 된다.

samsung_unpack_3_800

‘갤럭시S6 엣지’와 ‘갤럭시S6’에 쓰인 부품 성능

sideway@bloter.net

기술을 이야기하지만, 사람을 생각합니다. [트위터] @Sideway_s, [페이스북] facebook.com/sideways86, [구글+] gplus.to/sideway [e메일] sideway@bloter.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