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액티브X 퇴출 지원하겠다”

가 +
가 -

정부가 구체적인 액티브X 퇴출 방안을 내놨다. 미래창조과학부(미래부)는 2017년까지 민간 분야 주요 웹사이트에서 액티브X 퇴출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4월1일 발표했다.

activeX

미래부가 발표한 ‘민간 분야 액티브X 이용 개선방안’에 담긴 내용을 자세히 살펴보자.

미래부는 누리꾼이 더 빨리 효과를 체감하도록 파급력이 큰 100대 웹사이트에서 액티브X를 걷어내도록 지원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연간 순방문자수를 기준으로 국내 100대 웹사이트를 선정하고 이들이 액티브X를 대신할 HTML5 기반 웹표준 솔루션을 도입할 경우 자금을 지원한다. 지원 자금은 최대 도입 비용의 50%까지다. 구체적으로 보면 솔루션 한개당 최대 2천만원, 웹사이트 한 곳에 최대 1억원이다.

자력으로 웹 환경을 개선할 수 있는 대기업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했다. 중소기업에는 최대 3억5천만원, 중견기업에는 최대 1억5천만원을 지원한다.

올해는 보안·결제·인증 분야에 웹표준 솔루션을 도입하는 곳을 우선적으로 지원한다. 이 분야가 액티브X를 주로 쓰기 때문이다. 전체의 액티브X 가운데 66%가 보안·결제·인증 용도에 쓰인다. 내년부터는 파일처리·전자문서·멀티미디어 등 다른 분야도 지원할 계획이다.

또 온라인 기술지원센터를 열고 맞춤형 컨설팅 등 다양한 기술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웹표준 전문인력 교육과정도 올해 500명 규모로 신설한다. 웹표준을 준수한 웹사이트를 미래부가 인증하는 ‘웹표준 사이트 인증제’도 실시한다.

100대 웹사이트에 들지 못한 웹사이트도 웹표준 환경으로 바꿀 때 미래부에서 도움을 받을 수 있다. 미래부 인터넷제도혁신과 오정택 사무관은 “100위 안에 들지 않더라도 이용자가 많아 파급력이 큰 웹사이트가 신청할 경우 심사를 통해 대상을 선별하고 컨설팅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중소규모 웹사이트 컨설팅 사업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서 조만간 공모할 예정이다.

미래부는 이번 개선안으로 2017년까지 국내 100대 민간 웹사이트 가운데 90%에서 액티브X가 사라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행정기관과 공공기관 웹사이트에서 액티브X를 걷어낼 방안은 행정자치부가 이달 안으로 마련해 발표한다.

네티즌의견(총 4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