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대선 후보 랜드 폴, 비트코인으로 기부금 받는다

가 +
가 -

미국 공화당 상원의원 랜드 폴이 2016년 대통령 선거 자금으로 비트코인을 받는다. 대선 후보 가운데 기부금을 비트코인으로 받겠다고 나선 이는 랜드 폴 의원이 처음이다. <CNN> 등 외신이 4월7일 (현지시각) 보도한 소식이다.

랜드 폴 공화당 상원의원 대선 캠페인 웹사이트 갈무리

▲랜드 폴 공화당 상원의원 대선 캠페인 웹사이트 갈무리

정치자금으로 비트코인을 기부받는 일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2014년 1월 미 연방선거위원회(FEC)가 비트코인 기부를 현물 기부 방식 가운데 하나로 인정한 뒤 스티브 스톡먼 하원의원 등 정치인이 비트코인을 받은 바 있다.

선거 자금으로 비트코인을 받는 건 자유주의자로서 랜드 폴 의원이 내세우는 주장과 궤를 같이한다. 비트코인은 정부가 발행하고 관리하지 않는 돈이기 때문이다. 기술적으로 보면 정부가 관리할 수도 없다.

랜드 폴 의원은 국가안보국(NSA)을 해체한다는 공약을 내걸기도 했다. NSA는 무분별한 감시 활동으로 국내외에서 뭇매를 맞은 미국 정보기관이다. 랜드 폴 의원은 4월7일(현지시각) 대선에 출마한다는 뜻을 밝히는 자리에서 “내가 대통령이 되면 첫번째 날 바로 대통령이 행정명령으로 만든 이 위헌적 조직을 해체하겠다”라고 말했다.

<CNN>은 랜드 폴 의원이 IT에 관심 많은 젊은 유권자에게 호감을 얻으려고 IT 이슈를 파고든다고 풀이했다.

한국 언론에는 마약이나 무기, 투기 등 부정적인 모습만 주로 보이지만, 미국에서 비트코인은 공공연하게 거래된다. 뉴욕 금융감독청은 조만간 비트코인 규제안을 내놓을 예정이다. 비트코인을 주식이나 외화처럼 여기고 이를 달러로 거래하는 사업자는 자격증(비트라이센스)을 발급 받는 식으로 당국에 등록하고 자금세탁방지법(AML)을 따르라는 게 뉴욕 비트코인 규제의 뼈대다. 실리콘밸리를 품은 캘리포니아주는 아예 비트코인에 법정화폐인 달러와 같은 지위를 부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