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도 네이버처럼 인링크 뉴스 서비스 개시

가 +
가 -

애플이 뉴스 서비스에 한발짝 더 발을 담갔다.

애플은 6월8일(현지 시각) 개최된 ‘세계 개발자 컨퍼런스(WWDC) 2015’에서 iOS9 업데이트와 함께 새로운 뉴스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이전까지 iOS 기본 앱으로 제공되던 뉴스스탠드는 사라진다.

iOS9 업그레이드와 동시에 탑재되는 애플의 새 뉴스앱은 구글 나우, 페이스북 인스턴트 아티클처럼 인링크 방식으로 뉴스를 보여준다. 올 가을 iOS9이 정식 업데이트 되면 미국, 영국, 호주를 시작으로 뉴스 서비스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애플 쪽은 설명했다. 언론사들은 아이클라우드를 통해 등록신청을 할 수 있다.

애플은 새 뉴스 서비스를 위해 ‘애플 뉴스 포맷‘을 별도로 개발했다. 애플 쪽은 뉴스 포맷의 장점으로 다음 5가지를 들었다.

  • 아름다운 콘텐트를 한번에 제작할 수 있고 모든 iOS 디바이스에 최적화된다
  • 더 빠르게 콘텐트를 렌더링한다
  • 맞춤화 된 타이포그래피, 사진 갤러리, 비디오, 애니메이션 등을 갖춘 유려한 레이아웃을 제공한다
  • 현재 운영 중인 CMS와 애플의 뉴스 리치 툴을 곧바로 연결해 사용자의 참여도를 측정할 수 있다.
  • iAd로 간단하게 수익을 낼 수 있다 : 직접 광고를 판매할 경우 100%, 애플이 판매하면 70%를 언론사들에게 돌려준다.

애플 뉴스는 플립보드나 페이스북 페이퍼와 유사한 방식으로 서비스될 것으로 보인다. 사용자가 뉴스앱에서 이슈나 언론사 구독을 설정하면 이를 알고리즘을 통해 보여주는 방식이다. 사용자들의 뉴스 구독 이력을 분석해 뉴스를 추천해주는 ‘포 유’ 메뉴도 제공한다. 이를 위해 언론사들은 뉴스 섹션을 개별적으로 분리해 RSS를 등록해야 한다. 최대 25개 섹션까지 지원한다.

애플은 실감형 뉴스 형식으로 표현하기 위해 콘테츠 가이드라인도 설정했다. 이를테면 ‘원문 보기 링크를 포함해선 안 된다’거나 ‘트윗하기 링크 버튼도 추가하지 말 것‘을 권고했다. 워드프레스 전용 마크업 언어도 지원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네이티브 광고와 같은 스폰서 콘텐츠는 반드시 표기해줄 것을 요청했고 기사 내에 광고 삽입은 금지했다. 모든 기사는 동일 언어로 작성할 것을 권장했다.

<뉴욕타임스>와 <CNN>, <버즈피드> 등 다수의 영미권 언론사가 애플에 뉴스 제휴 의사를 밝힌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