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살 스냅챗 CEO, 에반 스피겔

가 +
가 -

2014년 <타임>이 뽑은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 중 한 명. <포브스> 선정 ‘2015 세계 억만장자’ 순위에서 자산 가치 약 15억달러로 ‘세계 최연소 억만장자’ 꼬리표를 달고 다니는 사람. 최근에는 미란다 커의 열애설 상대로 화제가 되었던 인물. 올해 25살인 스냅챗 CEO 에반 스피겔 얘기다.

△ 에반 스피겔 스냅챗 최고경영자(CEO)

△ 에반 스피겔 스냅챗 최고경영자(CEO)

젊고 충분한 교육을 받은 백인 남성

에반 스피겔은 1990년 미국 LA에서 태어났다. 그의 어머니와 아버지 모두 변호사 출신으로 전형적인 미국 상류층이다. 캘리포니아 해변가 약 200만달러의 고급주택에서 유년기를 보냈다. 어린 시절부터 가족과 유럽이나 바하마 등으로 여행을 많이 다녔으며 스노우보드를 타기 위해 아버지와 헬리콥터를 타고 캐나다를 방문하곤 했다. 이른바 ‘금수저’를 물고 태어났다.

스탠퍼드대학교에 입학한 에반 스피겔은 제품 디자인을 전공하기로 한다. 입학한 지 얼마 되지 않아 그는 멘토인 스코트 쿡 인튜이트 창업자를 스승과 제자 사이로 만난다. 스코트 쿡은 에반 스피겔에게 인도에서 출시할 인튜이트 텍스트 기반 플랫폼 개발 프로젝트에 참여할 기회를 줬다. 인튜이트는 개인 및 중소기업용 재무 소프트웨어다. 에반 스피겔은 이때의 경험을 토대로 자신의 사업을 해야겠다고 마음먹는다.

스냅챗의 탄생

snapchat1

스냅챗이 출시된 건 미국에서 페이스북이 한창 인기몰이를 하던 2011년 9월이다. 에반 스피겔은 스탠포드대 사교클럽인 ‘카파 시그마’에서 버디 머피, 레지 브라운를 알게 되고 함께 스냅챗의 전신이라고 할 수 있는 앱 ‘피카부’를 개발했다. 하지만 스냅챗 공동 설립자에 레지 브라운은 이름을 올리지 못한다. 에반 스피겔이 사용자 경험(UI) 디자인 쪽을 맡고, 버디 머피가 코딩을 전담했다.

스냅챗은 사진과 동영상 공유에 특화된 모바일 메신저다. 스냅챗의 가장 큰 특징은 보내는 사람이 받는 이의 확인 시간을 설정할 해 일정 시간 후 메시지를 자동 삭제할 수 있는 이른바 ‘자기 파괴’ 기능이다. 예를 들어 상대방에게 메시지를 보내며 5초로 시간을 맞추면 그가 확인한 후 5초 후에 자동 삭제되는 식이다.

“대안적인 페이스북을 만들고 싶었다”

에반 슈피겔은 페이스북을 보며 ‘좋아요’ 만 있는 공간이라고 생각했다. 그의 눈에 페이스북은 과시하거나 표면적인 감정을 나누고 있었지만 실제 삶은 우울하고 어두운 면도 있었다. 그는 페이스북과는 다른, 대안적인 스토리텔링을 할 수 있는 플랫폼을 만들고 싶었다. 그래서 나온 게 10초가 지나면 사진이 사라져서 더 솔직한 사진을 공유하게 되는 ‘스냅챗’이다.

그래서 스냅챗 출시 초기 다른 앱과 달리 페이스북 마케팅을 거의 하지 않았다. 기존 언론 홍보에도 적극 나서지 않았다. 오히려 10대들이 입소문을 내주며 스냅챗 초기 인기를 이끌었다. 캘리포니아 오렌지카운티에 살던 에반 스피겔의 사촌 동생이 설치해 쓰기 시작했고, 근방 10대들에게 큰 인기를 끌게 되었다.

△https://flic.kr/p/oTnxry(CC BY 2.0)

△https://flic.kr/p/oTnxry(CC BY 2.0)

페이스북의 인수 제안을 거절하다

에반 스피겔은 스냅챗 출시 2년 만인 2013년, 마크 주커버그 페이스북 CEO로부터 스냅챗을 팔라는 제안을 받는다. 페이스북은 인스타그램을 인수할 때와 같은 금액인 10억달러를 제시했다. 스냅챗은 무료 앱으로 사용자에게 비용을 받지 않았으며 별다른 수익모델도 마련하지 못했던 상황이었지만 에반 스피겔 스냅챗 CEO는 이 제안을 거절했다.

약 1년 뒤 에반 스피겔의 당시 선택이 현명했다는 의견이 다수를 보였다. 스냅챗은 월간 활성 사용자수가 약 1억명으로 추측되며 특히 미국 젊은 층에서 인기가 좋다. 시장조사업체 컴스코어의 2014년 조사 결과, 스냅챗은 32.9%로 미국 밀레니얼 세대(18~31세)에 인기 있는 소셜 앱 3위를 차지했다. 1·2위는 페이스북과 트위터였다. 스냅챗과 비슷한 앱도 쏟아지며 스냅챗은 그야말로 ‘신드롬’을 일으켰다.

IPO 앞두고 메신저에서 플랫폼으로 진화 중

최근 에반 스피겔은 모바일 메신저로서 충분한 이용자층을 확보한 스냅챗이란 플랫폼을 활용해 다양한 수익모델을 실험 중이다. 지난 2014년 8월에는 ‘라이브 스토리’를 선보였다. 2014년 11월에는 스퀘어와 손잡고 온라인 송금 서비스 ‘스냅캐시’도 출시했다. 올해 1월에는 주로 뉴스 유통을 하는 미디어 플랫폼 ‘디스커버’를 공개했다.

콘텐츠 플랫폼으로도 안정적으로 자리 잡아가고 있다. <비즈니스인사이더>는 6월29일(현지 시각) ”미국에 사는 13~34세의 연령층이 같은 사건에 대한 생중계 방송을 스냅챗 ‘라이브스토리’로 보는 비율이 TV보다 약 8배 높다”라고 보도했다. 광고주도 줄 서기 시작했다. <리코드>는 6월17일 “스냅챗 라이브 스토리 광고 구간에 하루 노출되는 광고비는 40만달러”라고 전했다.

최근 에반 스피겔은 여세를 몰아 아예 광고 회사도 직접 차렸다. 스냅챗은 6월23일(현지 시각) 세계 최대 광고회사인 영국 WPP와 인터넷 매체 <데일리메일>과 손잡고 콘텐츠 마케팅 회사 트러플피그를 공동 설립했다고 발표했다. 트러플피그는 주로 모바일에 최적화된 세로형 동영상 광고를 집행한다.

참고자료

  • <포브스> evan spiegel profile
  • <비즈니스인사이더> The Fabulous Life Of Evan Spiegel, CEO Of Billion-Dollar Startup Snapchat
  • <LA위클리> SNAPCHAT WENT FROM FRAT BOY DREAM TO TECH WORLD DARLING. BUT WILL IT LA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