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익성 도모하는 스냅챗, ‘스토리’ 탭 강화

가 +
가 -

인기 모바일 메신저 스냅챗이 7월13일(현지 시간) ‘스토리’ 탭을 업데이트했다.  언론사 뉴스를 서비스하는 ‘디스커버‘를 가장 위에, 그 아래에 라이브 스토리를 배치했다. 기존 버전까지 디스커버 창을 보려면 가장 오른쪽 탭으로 가야했다.

더 읽어보세요!

이번 업데이트는 디스커버 창을 더 많은 사용자들에게 노출하기 위한 것이다. 기존의 디스커버 창에는 언론사들이 제공한 콘텐츠만 담겨 있었다. 하지만 이제는 친구들의 스토리와 동일 화면에 위치해 있다. 친구의 스토리를 보려는 사용자는 디스커버도 볼 수 있게 된다.

라이브 스토리의 배치도 업데이트됐다. 업데이트 전까지 라이브 스토리는 세로 형식으로 배치됐다. 이번 업데이트로 라이브 스토리는 가로 배열 방식으로 변경됐다.

업데이트 전-후

업데이트 전-후

라이브 스토리와 디스커버는 스냅챗의 주요 수익 채널이다. 스냅챗은 디스커버에 입점한 언론사로부터 광고 수익을 일부 배분받는다. 라이브 스토리에서는 사용자들의 스냅 중간에 광고를 넣고 수익을 얻는다. 때문에 스냅챗이 디스커버와 라이브 스토리를 이용자들에게 더 많이 노출하는 것은 수익 측면에서 중요하다.

스냅챗 디스커버는 지난 1월27일 처음 런칭했다. <ESPN>, <CNN>, <VICE> 등 11개 미디어 회사가 참여하고 있다. 디스커버는 스마트폰 문법에 맞는 세로영상을 제공해서 인기를 끌었다.

snapvo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