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통신사 손쉽게 갈아타는 ‘e-SIM’ 시대 열리나

2015.07.17

애플과 삼성이 e-SIM 개발에 동참한다. e-SIM이 탑재되면 사용자는 물리적 SIM을 교체하지 않고도 휴대폰 설정만 바꿔 손쉽게 이동통신사를 갈아탈 수 있다.

apple sim

△지난해 출시된 ‘애플심’으로 애플 사용자는 기기 설정에서 통신사를 손쉽게 바꿀 수 있다. (출처 : 애플 공식 홈페이지)

<파이낸셜타임스>는 7월16일(현지 시각) 애플과 삼성이 e-SIM 개발과 관련해 세계 거대 통신사들과 접촉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는 “애플과 삼성이 AT&T, 도이치텔레콤 등의 통신사들과 논의를 시작했다”라며 “e-SIM 상용화는 2016년께로 예상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더 읽어보세요!

e-SIM은 사용자 정보를 담은 SIM을 휴대폰 소프트웨어 자체에 심는 방식이다. 지금까진 이통사를 옮기려면 해당 이통사용 SIM을 구입해 휴대폰에 장착해야 했다. e-SIM이 개발되면 이런 번거로움은 사라진다. 사용자는 휴대폰 설정에서 자유롭게 이통사를 바꾸면 된다.

지난해 말 애플은 ‘애플심'(Apple SIM)을 출시했다. 애플심을 끼운 기기는 내부 설정에서 통신사를 변경할 수 있게 됐다. 하지만 미국 AT&T와 T모바일, 영국의 EE만 지원돼 널리 보급되진 못했다. GSMA의 대표 앤 보배로트는 <파이낸셜타임스>와 인터뷰에서 “주요 제작사와 통신사가 참여할 예정이기에 이번 e-SIM 개발 및 보급은 성공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thoughtof4am@bloter.net

여긴 어디, 나는 누구? 기계치를 넘어서 기계를 잘 부수는 기계 파괴자가 블로터에서 일하게 되었습니다. 글에 사람과 삶을 담고 싶습니다. thoughtof4am@bloter.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