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은 ‘애플워치’로 얼마나 벌었을까

가 +
가 -

애플이 미국 현지시각으로 7월21일 회계연도 3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지난 3개월 동안 ’아이폰’은 4750만대 팔렸고, 아이폰 부문에서만 애플은 314억달러 매출을 기록했다. 전체 매출은 495억1천만달러다. 우리돈으로 57조원에 이른다. 애플의 이번 실적을 두고, 미국 금융권에서는 예상치를 웃돈다는 평가를 내놓고 있다. 아이폰 판매량이 예상보다 더 많았고, 2014년 같은 분기와 비교해 전체 매출이 33%나 증가한 덕분이다.

applewatch_0705_1

전체 실적은 잠시 뒤로 미루고, ‘애플워치’에 집중해보자. 애플의 이번 실적발표는 애플워치 출시 후 처음으로 진행된 것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애플워치는 지난 4월 시장에 나왔다. 애플은 애플워치로 얼마나 벌었을까.

애플은 이번 실적발표에서 애플워치로 거둔 성과를 따로 분류하지는 않았다. 애플워치는 ‘기타’ 카테고리 속에 포함돼 있다. ‘비츠’ 헤드폰과 ‘아이팟’, ‘애플TV’, 각종 애플 액세서리 속에 섞인 애플워치만 골라봐야 한다.

애플워치가 거둔 매출은 약 10억달러 정도로 추산된다. 쉽게 계산해볼 수 있다. 애플 실적 발표에 따르면 4~6월 사이 기타 부문에서 애플이 거둬들인 매출은 26억4천만달러다. 우리돈으로 3조원 정도다. 1~3월 애플의 기타 부문 매출은 16억9천만달러 수준이었다. 기타 부문 매출이 이전 분기보다 약 10억달러 정도 증가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루카 마에스트리 애플 최고재무책임자는 실적 발표 컨퍼런스콜에서 “애플워치는 기타 부문 성장의 100% 이상을 차지한다”라며 “아이팟 실적 감소를 상쇄하는 데 도움이 됐다”라고 애플워치 실적을 평가하기도 했다.

기타 부문의 매출 증가분이 10억달러이고 이 가운데 애플워치가 기여한 비중이 100% 이상이라면, 애플이 애플워치로 거둔 매출은 최소 10억달러라는 뜻이 된다. 여기에 애플워치의 평균 판매 가격(ASP)을 대입하면, 애플워치 판매량도 짐작할 수 있다. 다만, 애플워치의 가격은 350달러에서 1만7천달러까지 격차가 크다. 평균 판매 가격을 산출하는 것이 쉽지 않지만, 전문가들은 500~550달러 사이일 것으로 추측한다. 애플워치의 평균 판매 가격을 500달러 선이라고 볼 때, 애플워치는 출시 이후 지금까지 약 200만대 정도 팔린 것으로 추산된다.

아이폰이나 아이패드, 맥 등 애플의 주력 제품들이 매 분기 거두는 매출에 비교해 보잘것없는 숫자임은 분명하다. 하지만 같은 날 마이크로소프트(MS)는 실적 발표에서 ‘서피스’ 제품군이 거둔 매출을 8억8800만달러라고 밝혔다. 시장에 처음으로 등장한 애플워치가 사용자로부터 얼마나 큰 호응을 이끌어냈는지 짐작할 수 있는 대목이다.

apple

‘애플워치’는 기타 제품 부문에 포함돼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