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테슬라 자동차, ‘뱀 로봇’이 충전한다

2015.08.07

BMW의 i시리즈부터 테슬라까지, 전기자동차는 자동차 시장의 미래가 되고 있다. 하지만 전기자동차는 충전을 해줘야 하는 불편함이 있다. 집으로 돌아올 때나 사무실에 도착했을 때, 충전소에서 전원 선을 뽑아 자동차에 꽂아줘야 한다.

테슬라 CEO 일론 머스크는 지난해 12월31일, 뱀처럼 생긴 충전기를 개발 중이라고 트위터에 소식을 전했다. 그리고 8월6일(현지시각), 테슬라는 충전기를 꽂아야 하는 불편함을 없애주는 로봇을 내놓았다. 뱀처럼 생긴 충전기가 스스로 전원 입구를 찾고 충전을 시작하는 방식이다. 테슬라가 트위터에 게시한 동영상을 보자.

집에 이 충전기가 있다면, 충전기 꽂는 걸 까먹어도 다음날 출근하기에 무리가 없다. 로봇이 알아서 충전해주기 때문이다. 충전기의 움직임을 보면 마치 ‘스파이더맨2’에 나오는 닥터 옥토퍼스처럼 생겼다.

duggis92@gmail.com

미디어가 새로운 기술을 만날 때 | duggis92@bloter.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