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사물인터넷용 ‘윈도우10’ 배포

가 +
가 -

마이크로소프트(MS)가 미국 현지시각으로 8월10일 사물인터넷(IoT)을 위한 ‘윈도우10’을 배포하기 시작했다. 윈도우10은 스마트폰부터 데스크톱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제품을 지원하는 플랫폼이다. 사물인터넷용 윈도우10은 ‘라즈베리파이2’와 같은 컴퓨팅 보드에 적합하도록 설계됐다.

win10

윈도우10 IoT 코어와 라즈베리파이2로 만든 로봇

MS가 이날 공개한 사물인터넷용 윈도우10의 이름은 ‘윈도우10 IoT 코어’다. 지원하는 플랫폼은 2가지다. 라즈베리파이2와 ‘미노보드 맥스(Minnowboard Max)’다. 라즈베리파이는 영국의 라즈베리파이재단이 기초 컴퓨터 교육을 위해 내놓은 제품이고, 미노보드 맥스는 인텔이 만든 오픈소스 싱글 컴퓨팅 보드다. 이밖에 인텔의 아톰 프로세서로 동작하는 ‘샤크 코브’와 퀄컴의 ‘드래곤보드 410C’, 인텔의 ‘갈릴레오’ 등도 지원한다.

더 읽어보세요!

윈도우10 IoT 코어는 윈도우 인터페이스를 제공하지 않는다. 데스크톱에서 윈도우10을 쓸 때와도 다르다. 개발자는 싱글 보드 컴퓨터에서 활용할 수 있는 적절한 윈도우10용 응용프로그램(앱)을 만들 수 있다. 쉽게 말하면, 윈도우10 IoT 코어는 IoT 개발과 싱글 보드 컴퓨터를 위해 극히 절제된 버전의 윈도우인 셈이다.

윈도우10 IoT 코어는 싱글 보드 컴퓨터가 인터넷에 연결할 수 있도록 돕는다. 블루투스도 활용할 수 있다. 디스플레이 장치를 라즈베리파이2에 연결하면, 앱 구동 모습도 확인할 수 있다. 이밖에 파이썬과 노드.js 지원을 강화했고, 윈도우10 유니버설 앱 개발을 돕는 각종 API도 지원할 수 있도록 했다.

윈도우10 IoT 코어는 IoT 기술 개발의 문턱을 낮출 것으로 기대된다. 다양한 오픈소스 개발도구를 윈도우10 앱 개발에 활용할 수 있는 덕분이다. 스마트워치를 비롯한 웨어러블 기기와 스마트홈 등 IoT 기술이 점차 적용 범위를 넓히고 있어 윈도우10 IoT 코어의 쓰임도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교육용으로 쓰기에도 손색이 없다. 윈도우10 IoT 코어는 MS의 윈도우 개발자 센터에서 내려받으면 된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