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트래픽, 페이스북이 구글 넘어서

가 +
가 -

페이스북이 구글을 꺾었다. 디지털 미디어 웹사이트의 트래픽에서다.

facebook-388078_1280

<비즈니스인사이더>는 “디지털 미디어 사이트에서 페이스북이 구글보다 더 많은 트래픽을 내기 시작했다”라고 보도했다. 통계업체 파슬리의 분석을 따랐다. 파슬리는 <로이터>, <매셔블>, <폭스뉴스>, <더애틀랜틱>을 포함해 400여개 미디어 사이트의 데이터를 수집하는 곳이다.

파슬리는 자사의 서비스를 이용하는 디지털 미디어의 트래픽을 분석했다. 구글 뉴스, 구글 웹 검색 등 구글의 모든 사이트 수치는 하나로 합쳤다.

google-v-facebook-referral-traffic (1)

(통계 출처: 파슬리, <비즈니스인사이더> 재인용)

screen shot 2015-08-18 at 3.43.17 pm

(통계 출처: 파슬리, <비즈니스인사이더> 재인용)

2012년 4월까지만 해도 구글이 트래픽에서 차지했던 비중은 30%를 웃돈 반면, 페이스북은 10% 정도에 불과했다. 2014년, 구글이 30%대에서 주춤하는 동안 페이스북은 무섭게 20%를 넘어 30%대로 진입하는 상승 곡선을 그렸다.

더 읽어보세요!

결국 지난달 페이스북은 구글을 넘어섰다. 파슬리가 100개의 상위 뉴스 웹사이트를 분석한 결과 전체 트래픽에서 페이스북이 차지하는 비율은 40%에 육박한 반면, 구글은 30% 중반에 그쳤다. 야후, 트위터 등의 다른 플랫폼은 10%도 되지 않았다. 전체적으로 소셜미디어로 발생한 트래픽은 43%였고, 검색엔진에서는 38%의 트래픽이 발생했다.

<비즈니스인사이더>는 “페이스북이 페이스북에 더 많은 콘텐츠를 담고자 하는 야심을 드러내고 있기 때문에 이런 변화는 더 주목할 만하다”라고 표현했다. 올해 5월 페이스북은 뉴스 회사가 기사를 iOS 앱에 바로 게시할 수 있는 서비스 ‘인스턴트 아티클‘을 발표했다. 이번 주에는 페이스북의 장문 입력 서비스 ‘노트’를 개편하기도 했다.

뉴스 트래픽에서 페이스북이 차지하는 비중이 높아지면서, 많은 미디어가 페이스북 발행에 더 많은 투자를 할 것으로 보인다. 버즈피드는 지난해 수백만 달러를 페이스북 광고비로 지출한 바 있다.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다른 디지털 미디어들도 기사를 널리 퍼뜨리기 위해 페이스북에 광고비를 지불할 것”이라며 “이제 검색엔진 최적화 대신, 소셜 미디어를 잘 활용할 줄 아는 사람의 시대가 왔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