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살 생축! ‘윈도우95’

가 +
가 -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95’가 약관에 접어들었다. 윈도우95는 1995년 8월 24일(현지시각) 출시됐다. 당시 윈도우95의 인기는 대단했다. 5주만에 700만개가 판매될 정도였다.

획기적이였던 '시작' 버튼

획기적이였던 ‘시작’ 버튼

더 읽어보세요!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95에 새로운 기능을 대거 추가했다. 대표적인 것이 ‘시작’ 버튼이다. ‘시작’ 버튼으로 사용자들은 원하는 프로그램에 쉽게 접근할 수 있었다. 멀티태스킹 기능도 ‘윈도우3.1’이나 MS-DOS에 비해 획기적이였다. 또한 윈도우95에서는 최대 250자까지 긴 파일명을 쓸 수 있었다. 요즘에는 너무 당연해 보이는 기능들이지만, 당시엔 획기적이었다. ‘플러그앤플레이’ 기능도 놀라웠다. ‘플러그앤플레이’는 자동으로 새 하드웨어를 발견하고 설치해줬다. 무려 리부팅을 하지 않아도!

윈도우95를 출시할 당시 마이크로소프트는 인터넷 정복의 야심도 드러냈다. 그래서 MSN(마이크로소프트 네트워크) 프로그램이 바탕화면에 깔려 나왔다. MSM은 e메일, 채팅, 뉴스그룹 서비스를 제공했다. 사용자들은 MSN에 접속하기 위해 월정액을 내야 했고, 한 달에 3시간 넘게 쓰면 추가 요금를 지불해야 했다. 세월이 지나며 기능을 바뀌었지만, MSN은 여전히 건재하다.

윈도우95 출고가는 209.95달러, 우리돈 25만원 정도였다. 얼마 전 출시된 ‘윈도우10’은 더 많은 기능을 포함하고 있지만, 기존 ‘윈도우8.1’ 이용자에겐 무료로 업데이트해준다.

[새소식]

기사 마지막 문장 ‘얼마 전 출시된 ‘윈도우10’은 더 많은 기능을 포함하고 있지만, 무료다.’ 대목이 사실과 달라 수정했습니다. 윈도우10은 무료가 아닙니다. ‘기존 ‘윈도우8.1’ 이용자에겐 무료로 업데이트해준다’가 올바른 표현입니다. 사실과 다른 내용으로 혼선을 드려 죄송합니다. (2015년 8월25일 오후 9시34분)

네티즌의견(총 2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