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알고리즘, 불공정행위 아냐”…구글, EU에 반박

가 +
가 -

구글이 독점 행위를 했다고 주장하는 유럽연합(EU)의 의견에 적극 반박했다.

앞서 올해 4월, 유럽연합 집행위원회(EC)는 구글이 자사의 이익을 위해 검색 결과를 왜곡해 왔다며 혐의 조사에 착수했다. EC는 구글의 검색 왜곡이 불공정 경쟁으로 이어져 경쟁사와 소비자에게 피해를 줄 수 있다고 비판했다.

마그레테 베스타거 EC 경쟁 담당 집행위원이 4월15일(현지시각) 구글에 이의진술서 제출을 요구하고, 안드로이드에 관한 별도 조사를 시작했다고 발표했다 (출처 : EU집행위원회)

올해 4월, 마그레테 베스타거 EC 경쟁 담당 집행위원은 구글에 이의진술서 제출을 요구하고, 안드로이드에 관한 별도 조사를 시작했다고 발표했다 (출처 : EU 집행위원회)

이에 구글이 공식 입장을 내놨다. <로이터>는 8월27일(현지시각) “구글의 법무 자문위원 켄트 워커가 공식 블로그에 ‘검색 알고리즘이 구글에 유리하지 않다’는 입장을 밝혔다”라고 전했다. 켄트 워커 법무 자문위원은 “EC가 성급히 결론지어버린 성명은 사실에서, 법적으로, 경제적으로 문제가 있다”라며 “제소자들이 제출한 문서와 성명서는 오히려 구글의 검색 결과가 굉장히 경쟁적이라는 것을 입증한다”라고 반박했다. 이어 “구글은 판매자들로부터 받은 데이터를 토대로 소비자에게 광고를 노출하는데, 이것은 광고의 질을 높이고 소비자가 원하는 것을 더 쉽게 찾을 수 있도록 한다”라고 주장했다.

google-485611_1920

EC는 타사의 정보들을 광고창 상위 또는 검색 결과 오른편에 노출할 것을 구글에 요구했다. 만약 구글이 이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최대 60억유로의 벌금을 물 수 있는 상황이다. EU의 반독점 당국이 부정 행위자에게 최대 총 매출의 10%까지 벌금을 부과할 수 있기 때문이다.

EC의 대변인은 이번 구글의 입장 발표에 “조치에 앞서 구글의 입장을 조심스럽게 검토할 것”이라며 “최종 논의 결과를 속단하고 싶지 않다”라고 전했다.

<로이터>는 변호사 토마스 빈제의 “EC의 방안이 기술과 시장의 혼돈을 초래할 수 있다”라는 발언을 인용하며 EC의 조치에 우려를 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