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애플, ‘아이폰6S’·‘아이패드 프로’ 발표

2015.09.10

애플이 미국에서 현지시각으로 9월9일 새 ‘아이폰’과 ‘아이패드 프로’를 발표했다. ‘아이폰6S’와 ‘아이폰6S플러스’로 ‘3D터치’라는 애플의 새 터치조작 기술이 적용된 제품이다. 아이패드 프로는 화면 크기를 12.9인치로 키운 태블릿 PC로 기존 아이패드에서 생산성을 끌어올린 것이 특징인 제품이다.

apple_1_800

팀쿡 애플 CEO와 ‘아이패드 프로’

‘3D터치’ 품은 아이폰6S∙아이폰6S+

아이폰 이름 뒤에 숫자가 붙는 모델은 이제 익숙하다. 이번 가을에도 애플은 지난 2014년 소개한 아이폰6와 아이폰6+에 ’S’를 붙여 아이폰6S와 아이폰6S+를 내놨다. 디자인과 화면 크기는 이전 제품과 똑같지만, 애플이 3D터치라고 이름 붙인 새로운 기능이 추가됐다.

쉽게 말해 3D터치는 ‘애플워치’에 탑재된 햅틱 경험의 아이폰 버전이다. 아이폰6S와 아이폰6S+ 속에 들어 있는 탭틱엔진이 사용자의 터치에 반응해 진동 피드백을 준다. 물론, 진동 피드백이 3D터치의 전부는 아니다. 손가락이 화면을 터치하는 힘을 인식해 아이폰에서 다양한 기능을 수행해 주는 것이 3D터치의 핵심이다.

더 읽어보세요!

예를 들어 사용자는 아이폰 화면을 강하게 눌러 팝업창을 열 수 있다. e메일 응용프로그램(앱)의 메일 보관함에서 e메일을 누르면, 바로 e메일 내용을 볼 수 있고, 여기서 한 번 더 강하게 누르면 해당 e메일의 내용을 전체화면으로 보는 식이다. 이는 아이폰에서 앱을 활용하는 사용자경험을 크게 바꾼다. 지금까지 아이폰에서 e메일 앱을 어떻게 사용했는지 떠올려보자. e메일 보관함에서 제목을 보고 e메일을 눌러야 내용을 볼 수 있었다. 다시 보관함으로 나가려면, 뒤로 가기 역할을 하는 단추를 눌러야 했다. 하지만 3D터치 기능을 활용하면, 별도로 단추를 누를 필요 없이 바로 e메일 내용을 훑어보거나 전체 항목을 볼 수 있다. 3D터치 기능은 e메일 앱과 메시지 등 애플 기본 앱에서 활용할 수 있다. 새 아이폰이 정식으로 출시되면, 더 많은 앱이 3D터치 기능을 지원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겉모습은 달라지지 않았지만, 한 가지 색상이 추가됐다. 아이폰6S와 아이폰6S 플러스는 로즈골드 색상을 선택할 수 있다. 실버와 스페이스그레이, 골드 색깔은 기존과 같다. 애플이 디자인한 새 A9 모바일 프로세서로 동작하고, 뒷면 카메라는 1200만화소다. 앞면 카메라는 500만화소다. 아이폰 시리즈 중에서는 처음으로 4K 동영상 촬영을 지원한다.

아이폰은 오는 9월12일부터 예약판매를 시작하며, 9월25일 정식 출시된다. 가장 빨리 아이폰을 만날 수 있는 나라는 미국과 중국, 호주, 영국, 홍콩, 독일 등을 포함해 12개 나라다. 아쉽지만, 1차 출시 대상인 국가 중 국내는 없다.

아이폰6S와 아이폰6S+는 내부 저장공간 용량에 따라 16GB와 64GB, 128GB 모델로 출시될 예정이다. 가격은 아이폰6S 16GB가 649달러, 64GB는 749달러, 128GB 제품이 849달러다. 아이폰6S 플러스 16GB는 749달러부터 시작한다. 64GB 모델은 849달러, 128GB 제품은 949달러다.

apple_3_800

12.9인치짜리 대화면 ‘아이패드 프로’ 공개

애플이 12인치짜리 ‘아이패드 프로’를 개발 중이라는 소문은 오래 전부터 이어져 왔다. 지난 새벽 애플이 직접 소문에 종지부를 찍었다. 아이패드 프로는 12.9인치에 멀티테스킹 기능을 강화한 제품이다. 간단한 작업은 노트북을 대체할 수 있을 정도로 생산성을 끌어올렸다는 점이 아이패드 프로의 핵심이다.

어떤 부품이 쓰였는지 먼저 살펴보자. 아이패드 프로는 애플의 A9X 모바일 프로세서로 동작한다. 이전 세대 아이패드에 쓰인 ‘A8X’와 비교해 메모리 대역폭이 두 배로 늘어났고, 저장공간 성능도 두 배 빨라졌다. 데스크톱에 쓰이는 프로세서와 비교해도 1.8배 더 빠르다는 게 애플의 설명이다. 그래픽처리 성능도 콘솔 게임기에 쓰인 것과 비교해 두 배나 빠르다. 지난 2011년 처음으로 등장한 1세대 아이패드에 쓰인 프로세서보다 22배 더 빠른 프로세서라고 생각하면 쉽게 이해할 수 있다.

해상도는 2732×2048이다. 15.4인치 크기인 레티나 맥북프로의 해상도가 2880×1800이라는 점을 떠올려보면, 아이패드 프로의 해상도가 어느 정도 인지 가늠할 수 있다. 덕분에 아이패드 프로는 이전세대와 비교해 조금 두꺼워지고, 더 무거워졌다. 두께는 6.9mm고, 무게는 약 721g이다. 1세대 아이패드와 비슷한 무게라고 생각하면 된다.

아이패드 프로는 함께 쓸 수 있는 액세서리와 함께 등장했다. 하나는 ‘애플펜슬’이고, 다른 하나는 스마트 키보드다. 애플펜슬은 누르는 힘과 각도를 계산해 각기 다른 두께로 필기할 수 있도록 돕는 스타일러스의 일종이다. 애플이 모바일기기에서 활용할 수 있는 스타일러스를 꺼내 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마치 진짜 연필로 종이에 필기를 하는 것 같은 착각이 들 정도로 인식률이 뛰어나다는 게 애플의 설명이다. 스마트 키보드는 아이패드 프로 옆면에 설계된 스마트커넥터에 연결해 쓰는 액세서리다. 화면을 덮으면 커버로도 쓸 수 있다. 마이크로소프트(MS)의 ‘서피스’ 시리즈와 함께 쓰는 키보드와 닮았다.

애플펜슬과 스마트 키보드가 아이패드 프로의 생산성을 끌어올리기 위한 하드웨어 요소라면, 멀티태스킹 기능은 생산성 확보를 위한 소프트웨어적인 요소다. 아이패드 프로는 넓은 화면을 이용해 두 가지 앱을 동시에 띄울 수 있다. 화면을 반으로 나눠 왼쪽에는 ‘MS오피스 워드’를, 오른쪽에는 ‘MS오피스 파워포인트’를 띄우는 식이다. 한쪽 앱에서 ‘복사’한 콘텐츠는 다른 쪽 앱에서 ‘붙여넣기’할 수 있다.

애플의 제품발표 중간 MS 오피스 부문 부사장인 커크 코닉스바우어가 깜짝 등장해 직접 아이패드용 MS 오피스 제품군을 시연하기도 했다. MS의 임원이 애플 발표에 등장했다는 점은 두 가지 관점에서 의미 있다. 애플은 생산성 소프트웨어를 대표하는 MS 오피스 시리즈를 이용해 아이패드 프로의 생산성을 강조할 수 있었고, MS는 다른 업체의 플랫폼을 지원하는 데도 노력을 아끼지 않고 있음을 어필할 수 있었다.

아이패드 프로는 실버와 골드, 스페이스 그레이 색깔로 출시될 예정이다. 32GB 제품이 799달러, 128GB짜리는 949달러다. 128GB에 이동통신네트워크를 지원하는 모델은 1079달러다. 애플펜슬과 스마트 키보드는 별매다. 애플펜슬은 99달러, 스마트 키보드는 169달러다. 아이패드 프로는 오는 11월부터 정식 판매될 예정이다.

apple_2_800

‘시리’로 조작하는 ‘애플TV’ 등장

애플은 이날 새 애플TV도 내놨다. 기존 애플TV가 단순히 원하는 TV 프로그램을 스트리밍으로 볼 수 있도록 도와주는 제품이었다면, 이날 소개된 새 애플TV는 스트리밍과 앱, 시리를 품은 홈 엔터테인먼트 기기다.

가장 큰 변화는 애플TV 속으로 앱스토어가 들어왔다는 점이다. 영화나 드라마 등 TV용 콘텐츠는 물론, 다양한 앱과 게임 등도 거실의 TV로 즐길 수 있게 됐다. 특히, 애플의 애플TV 발표 무대에 등장한 ‘크로시로드’ 게임이 새 애플TV의 이 같은 기능을 잘 대변한다. ‘크로시로드’는 국내에서도 ‘길 건너 친구들’이라는 이름으로 출시돼 인기를 끈 모바일게임이다. 애플TV에서는 ‘길 건너 친구들’을 멀티플레이로 즐길 수 있다. 두 명이 거실 TV 앞에 앉아 동시에 게임을 즐기는 기능이다.

애플의 지능형 음성인식 기술 ‘시리’를 애플TV에서 활용할 수 있게 됐다는 점도 새 애플TV의 특징 중 하나다. “제이슨 본 무비를 찾아달라”고 말하면, 영화 ‘본 시리즈’를 추려 보여주고, “아이들이 보기 좋은 애니메이션을 추천해달라”고 말하면, 애플TV에서 볼 수 있는 각종 애니메이션을 띄워준다. 동영상을 재생하는 동안에도 시리의 음성인식 기능을 이용해 화면을 뒤로 돌리거나 원하는 부분을 반복해 볼 수도 있다.

새 애플TV는 A8 프로세서로 동작하고, 블루투스4.0과 802.11ac를 지원한다. 애플TV 리모컨 속에는 가속센서와 자이로센서가 탑재돼 있다. 리모컨은 아이폰처럼 라이트닝 케이블로 충전하면 된다. 32GB 제품이 149달러, 64GB 애플TV는 199달러다. 국내 출시 계획이 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apple_5_800

sideway@bloter.net

기술을 이야기하지만, 사람을 생각합니다. [트위터] @Sideway_s, [페이스북] facebook.com/sideways86, [구글+] gplus.to/sideway [e메일] sideway@bloter.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