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아이폰6s’ 10월23일 국내 출시…미리 만져보니

2015.10.09

애플의 새 ‘아이폰6s’와 ‘아이폰6s 플러스’의 국내 출시일이 확정됐습니다. 애플은 한국 홈페이지를 통해 새 아이폰의 국내 출시 일정을 10월23일로 표기했습니다. 아이폰6s의 가격은 16GB, 64GB, 128GB 제품이 각각 92만원, 106만원, 120만원입니다. 아이폰6s 플러스는 16GB, 64GB, 128GB 모델이 각각 106만원, 120만원, 134만원입니다.

새 아이폰은 이전 ‘아이폰6’, ‘아이폰6 플러스’와 같은 디자인에 카메라와 모바일 프로세서 성능을 향상키신 제품입니다. 터치 압력을 감지해 응용프로그램(앱)의 추가 메뉴를 빠르게 실행할 수 있는 ‘3D터치’ 기능과 ‘라이브포토’, 4K 촬영 기능 등이 추가됐지요. 이번 시리즈부터 ‘로즈골드’ 색깔이 추가됐다는 점도 새 아이폰의 특징입니다. 미국에서 먼저 출시된 아이폰6s 로즈골드를 직접 보고, 애플이 강조한 새 기능을 살펴봤습니다.
000
DSC00738
DSC00711
핑크에 가까운 장밋빛 골드

외형이 달라지지 않았다는 점에서 이번 새 아이폰에서 가장 궁금했던 부분은 색깔이었습니다. 실제로 보니 붉은빛이 크게 두드러지지는 않았습니다. 은은한 붉은색이 감도는 금색입니다. 옅은 분홍색에 가깝다고 할까요.

경계가 모호한 3D터치와 앱 삭제

애플이 이번 새 아이폰에서 가장 강조한 새 기능은 3D터치 입니다. 터치 시 압력을 인지할 수 있도록 디스플레이에 새 부품을 추가했을 정도니까요. 3D터치의 미려한 진동 경험을 사용자의 손끝에 전달하기 위해 ‘탭틱엔진’도 추가했습니다.

3D터치는 화면에 적당한 힘을 가했을 때 활성화됩니다. 주요 기능은 앱 아이콘을 평보소다 강하게 눌렀을 때 내부 메뉴에 빠르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해줍니다. 화면 왼쪽 끝에서 압력을 가해 오른쪽으로 밀면, 홈 단추를 두 번 눌렀을 때 볼 수 있는 멀티태스킹 메뉴로 진입할 수도 있습니다. 3D터치를 활성화할 때마다 보통 진동과는 다른, 미세한 진동이 손으로 전해집니다.

DSC00721

사파리 웹브라우저의 3D터치 메뉴

DSC00714

앱스토어의 3D터치 메뉴

DSC00725

화면 왼쪽 끝에서 힘을 주어 오른쪽으로 스와이프하면, 멀티태스킹 메뉴를 활성화할 수 있습니다.

더 읽어보세요!

3D터치는 분명 좋은 기능입니다. 앱에서 원하는 동작을 수행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을 단축할 수 있도록 합니다. 하지만 다소 모호한 점도 있습니다. 어떤 앱이 3D터치를 지원하는지 직접 눌러봐야 알 수 있기 때문입니다. 아이폰 기본 앱인 ‘페이지’나 ‘키노트’ 등 문서 앱은 3D터치를 지원하지 않습니다. 꾹 누르면, 약한 진동이 전해진 이후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습니다. 3D터치를 지원하는 앱이 지금보다 더 많아져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무엇보다 사용자가 얼마나 빨리 3D터치에 익숙해지느냐가 관건입니다.

여기서 질문. 기존 아이폰에서는 앱을 지우거나 위치를 옮기고 싶을 때 앱을 길게 누르는 것으로 이를 활성화할 수 있었습니다. 3D터치도 앱을 꾹 누르는 동작이 필요합니다. 이 두 가지 기능은 사용하는 방식에서 일부 겹치는 부분이 있지 않을까요. 결론부터 얘기하면, 구분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앱을 지우려고 앱 아이콘을 길게 눌렀는데, 3D터치가 활성화되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앱을 지우려면, 화면에 압력을 가하지 않고 말 그대로 ‘터치’만 한 상태에서 손가락을 가만히 올려둬야 합니다.

DSC00728

뒷면 카메라는 1200만 화소 입니다. 앞면 카메라도 500만화소로 업그레이드 됐습니다. 이번 제품부터 4K 촬영을 지원합니다.

DSC00716

라이브포토 기능이 켜진 상태(노란색 동그라미 단추)

DSC00719

라이브포토 기능이 꺼진 상태(흰색 동그라미 단추)

쉽게 사용할 수 있는 ‘라이브포토’

라이브포토 기능은 사진을 찍기 전과 후 일정 시간을 동영상으로 기록해주는 기능입니다. 이른바 ‘움짤’이라고 생각하면 쉽습니다. 카메라 앱 내부에서 라이브포토 기능을 켠 상태에서는 찍는 모든 사진이 라이브포토로 기록됩니다. 라이브포토로 기록하고 싶을 때마다 일일이 별도의 조작을 하지 않아도 되니 편리합니다. 라이브포토로 기록된 동영상을 보려면, 사진을 꾹 누르면 됩니다.

평범한 사진을 찍고 싶으면 라이브포토 단추를 비활성화하면 됩니다. 라이브포토가 일종의 동영상이라는 점에서 내부 저장공간이 충분치 않은 이들은 상황에 따라 적절히 선택해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한가지 비밀은 라이브포토 기능을 켠 상태에서는 사진을 찍어도 촬영할 때 나는 셔터 소리가 들리지 않는다는 점입니다.

sideway@bloter.net

기술을 이야기하지만, 사람을 생각합니다. [트위터] @Sideway_s, [페이스북] facebook.com/sideways86, [구글+] gplus.to/sideway [e메일] sideway@bloter.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