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챗(중국어로 웨이신)은 텐센트가 2011년 1월 출시한 모바일 메신저다. 위챗은 월 활성사용자수(MAU)가 5억명인 플랫폼이다. 사실상 모든 중국 스마트폰 사용자가 위챗을 쓰는 셈이다. 카카오톡의 월 활성사용자수는 2015년 8월 기준으로 4800만여명이다.

위챗은 현재 중국어와 영어, 한국어를 포함해 말레이시아어, 스페인어, 일본어, 베트남어 등 18개 언어를 지원한다. ‘중국판 카카오톡’으로 비유되던 위챗이 중국 생활 플랫폼으로 진화 중이다. 누군가에게 ‘인터넷은 네이버’, ‘인터넷은 익스플로러’, ‘인터넷은 페이스북’일 수도 있듯, 어느 중국인들에게 위챗은 처음 만나는 인터넷의 모습일지도 모르겠다.

텐센트의 모바일 메신저

▲텐센트

▲텐센트

위챗을 운영 중인 텐센트는 중국 3대 IT기업 ‘BAT’(바이두·알리바바·텐센트) 중 한 곳이다. 지난 1998년 11월 마화텅과 장지동에 의해 설립됐으며 불과 17년 만에 중국 최고 기업 자리에 이름을 올리게 된다. 텐센트는 올해 9월 중국 후룬연구소가 뽑은 중국의 IT 기업 브랜드 가치 순위에서 우리돈 323조원에 이르는 2770억위안으로 1위를 차지했다.

텐센트엔 나열하기 어려울 만큼 많은 서비스가 포진해 있지만, 중심이 되는 건 단연 메신저 서비스다. 텐센트가 2001년 출시한 인스턴트 메신저 ‘QQ’는 그야말로 중국의 국민 메신저다. 텐센트 대부분의 서비스들이 QQ를 기반으로 파생돼 나왔다. 국내에서도 텐센트란 이름보다 QQ라는 서비스로 더 잘 알려져 있기도 할 정도다.

QQ는 네이트온과 싸이월드를 섞어놓은 듯한 PC기반의 메신저 서비스다. 실제로 텐센트 측은 싸이월드를 벤치마킹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QQ의 월 활성사용자수는 약 8억명으로 QQ닷컴, QQ메일, QQ쇼, QQ게임, QQ멤버십, QQ쇼, QQ뮤직, QQ라이브, QQ러브, QQ데이팅 등 다양한 부가서비스가 붙어 있는 구조다.

더 읽어보세요!

위챗은 텐센트가 QQ를 출시한 지 딱 10년 뒤인 2011년에 내놓은 모바일 메신저다. QQ의 동생격인 메신저라고 할 수 있다. QQ 메신저 서비스 10년 노하우 덕분인지 위챗은 모바일 토양에 잘 적응했고, 중국 모바일 메신저들 가운데 가장 빠른 성장세를 보였다. 출시 3개월 만에 가입자수가 500만명을 넘었고, 또 10개월 만에 5천만명이 위챗을 내려받았다.

국내 2000년대 시장을 주도했던 메신저 서비스 네이트온이 PC 시대의 주도권을 새로 나타난 사업자 카카오톡에 빼앗겼다면, 텐센트는 메신저 시장에서의 장악력을 그대로 모바일 시대에서도 성공적으로 승계했다고 볼 수 있다.
위챗은 QQ만큼 가깝거나 친하진 않아도 돈으로 얽혀 있는 메신저 서비스가 하나 더 있다. 바로 카카오톡이다. QQ와는 친남매 사이라면, 카카오톡과는 먼 사촌지간 정도 된다고 할 수 있다. 텐센트는 지난 2012년 4월 카카오에 720억원을 투자해 카카오 2대 주주가 됐다. 투자 이후 위챗에 모바일 게임·앱 유통 채널을 만들고 스티커를 판매하는 등 카카오톡의 수익 모델이 적용돼 있기도 하다.

중국 대륙 휩쓴 위챗의 재미난 기능들

위챗은 왓츠앱이나 카카오톡, 라인 등 1세대 모바일 메신저와 기능이나 디자인이 크게 다르지 않다. 사실 거의 흡사하다는 인상을 준다. 수익모델은 QQ와 비슷하게 설계했다. QQ처럼 메신저 기능을 기반으로 다양한 부가서비스를 붙였다.

위챗만의 몇 가지 매력적인 기능은 있다. ‘흔들기’와 ‘주변 탐색’, ‘병편지’ 등 위챗에서 얘기할 지인이 별로 없어도 위챗에 들락거리게 할 만한 재미 요소를 이용자에게 준다.

‘흔들기’ 기능은 친구 찾기 서비스다. 스마트폰을 흔들면 사용자 반경 1km 안에서 동시에 위챗을 실행하고 스마트폰을 흔든 이용자를 찾아준다. 같이 ‘흔들기’를 한 이용자끼리는 연락할 수 있도록 정보가 떠 대화 상대자를 찾아준다. ‘병편지’는 메시지를 바다에 띄우면 그 병을 주운 사람이 답장을 보내 소통을 할 수 있게 하는 기능이다. ‘주변 탐색’은 위치 기반으로 나에게 가까운 순으로 이용자를 찾아주는 기능이다.

‘모멘트’는 위챗 안에 있는 카카오스토리쯤 된다. 인스타그램이나 페이스북, 스냅챗의 기능이 담겨있다고 보면 된다. 모멘트는 이용자의 사진과 동영상을 위챗 친구와 공유하는 기능이다. 모멘트에서 개인적인 사진 또는 사진 모음을 공유하고 친구에게 보낼 수 있다. 친구에게 보낸 사진들은 친구의 사진 앨범에 표시된다. ‘좋아요’ 등도 할 수 있다. 위챗을 모바일 메신저에서 소셜미디어로 진화시켜주는 기능인 셈이다.

▲위챗은 ‘흔들기’, ‘병편지’, ‘주변 탐색’, ‘모멘트’ 등 독특한 부가서비스를 내장했다.

▲위챗은 ‘흔들기’, ‘병편지’, ‘주변 탐색’, ‘모멘트’ 등 독특한 부가서비스를 내장했다.

핀테크 플랫폼 ‘위챗페이’

2013년 위챗은 핀테크 플랫폼으로 진화했다. 텐센트의 모바일 결제 시스템인 ‘텐페이’가 위챗에 연동돼 ‘위챗페이’로 거듭냈다.

▲위챗의 핀테크 서비스 ‘위챗페이’

▲위챗의 핀테크 서비스 ‘위챗페이’

위챗페이를 통해 이용자는 위챗에 탑재돼 있는 계좌이체나 간편결제 기능을 이용해 돈을 주고받을 수 있다. 돈을 보내는 사람은 은행 계좌를 위챗과 연결해 대화방에서 계좌에 있는 돈을 위챗 친구에게 보내면, 받은 사람은 자기 은행 계좌와 위챗을 연결해 현금으로 바꾸는 식이다. 위챗에서 생성한 바코드로 오프라인 매장에서 결제 서비스를 이용할 수도 있다.

이 위챗페이는 이듬해인 2014년 1월 중국 새해 풍습도 바꿔놓았다. 중국은 설에 붉은 봉투에 돈을 넣어 가족끼리 주고받는다. 한국의 세뱃돈과 비슷하다. 그런데 이 붉은 봉투가 위챗 대화방에 등장했다. 카카오톡 선물하기와 비슷하게 사용자들이 세뱃돈을 위챗 대화방에서 붉은 봉투로 보내기 시작한 것이다.

모멘트+위챗페이=‘웨이디안’ 오픈마켓

‘웨이디엔’은 2014년 1월 위챗에 새로 나온 전자상거래 미니상점이다. 웨이신 계정에 가입한 뒤, 모멘트에서 활동해 장사를 하는 오픈마켓이다. 출시된 지 1년 만에 입점된 웨이디엔 수는 2900만개가 넘었다. 놀라운 건 그 가운데 50%만이 중국이고, 나머지 절반은 미국이나 유럽이었다. 현재 197개 국가에서 웨이디엔이 운영되고 있다.

▲위챗 오픈마켓 ‘웨이디안’ 증가 수(자료 : WALKTHECHAT, ’알리바바와 텐센트의 전쟁’ 보고서에서 재인용)

▲위챗 오픈마켓 ‘웨이디안’ 증가 수(자료 : WALKTHECHAT, ’알리바바와 텐센트의 전쟁’ 보고서에서 재인용)

강정수 디지털 사회연구소 대표는 “웨이디엔에서 다양한 형식의 프랜차이징이 가능하다”라고 보고서 ‘알리바바와 텐센트의 전쟁’에서 설명했다. 그는‘요리사와 함께하는 식사 서비스’를 예로 들며 “지역 및 거리 제약이 존재하지만 웨이디엔을 통해 프랜차이징에 참여할 파트너를 구할 수 있다”고 가능성을 내다봤다.

‘상품 링크 제휴 프로그램’도 웨이디안에서 활용하기 좋은 플랫폼이다. 웨이디안을 통해 위쳇에 상점을 열고 링크 제휴를 통해 판매처를 늘리는 방식이다. 양말 가게를 예로 들어보자.위챗에서 친구들에게 이 상점 양말을 링크로 추천하고, 친구가 그 링크를 통해 양말을 사면 링크를 공유한 이용자에게도 수익을 배분하는 식이다.

※ 참고자료

– 강정수(2015). 알리바바와 텐센트의 전쟁. 한국인터넷진흥원
– 정보라(2013). 3억명 사로잡은 메신저, ‘위챗’의 매력. 블로터
– 이성규(2014). ‘펭귄 제국’ 텐센트, 한국을 넘보다. 블로터
http://walkthechat.com/weidian-released-amazing-data-about-wechat-e-commerce-in-china/
http://blogs.wsj.com/chinarealtime/2014/01/29/chinese-new-year-gift-giving-goes-mobile/

이 글은 ‘네이버캐스트→테크놀로지월드→용어로 보는 IT’에도 게재됐습니다. ☞‘네이버캐스트’ 보기

hyeming@bloter.net

기술을 아는 기자, 언론을 아는 기술자가 되고 싶습니다. e메일 : hyeming@bloter.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