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키피디아는 세계를 비추는 거울”

가 +
가 -

위키피디아는 누구나 편집자가 될 수 있는 개방형 백과사전이다. 하지만 의도치 않게 위키피디아에 글을 쓰는 대다수는 남성이고 영어권에서는 특히 백인이다. 위키미디어재단이 2011년 펴낸 ‘위키피디아 편집자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위키피디아에 글을 올리는 사람 중 91%가 남성이었고 9%가 여성이었다. 이러한 상황으로 콘텐츠 내용은 특정 방향으로 쏠릴 수 있고 콘텐츠의 다양성이 줄어들 수 있다. 2015년인 지금도 여성 편집자는 소수에 머무르고 있다. 라일라 트레티코프는 위키피디아 사무총장은 이러한 현상에 대한 원인을 뭐라고 보고 있을까.

“위키피디아는 세계의 모습을 비추는 거울과 같습니다. 따라서 그 나라의 문화와 하위문화가 위키피디아에 반영되고 있습니다. 현재 전문가라고 불리는 사람들, 특히 기술과학 분야에서 활동하는 사람들은 대부분 남성입니다. 그러다보니 위키피디아에 남성 편집자가 많은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아랍어로 쓰인 위키피디아 자료들을 보면 여성 편집자의 비율이 대다수이며 그 수치는 80%입니다. 한국어 위키피디아 자료들은 영어권 위키피디아와 다를 것입니다.”

라일라 트레티코프 위키미디어재단 사무총장은 여성 편집자를 늘릴 수 있는 방법은 여성의 사회 참여를 높이는 방법과 동일하다고 보았다. 그녀는 “여성들이 자신의 목소리와 생각을 사회에 표현하는 것을 어려워하지 않는다면 자연스레 위키피디아 여성 편집자가 늘어날 것”이라며 “과학기술 분야에 국한하지 말고 전 산업에 걸쳐 여성들이 자신의 목소리를 낼 수 있도록 격려해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CCSummit15_IMG_5165_Lila_Tretikov_SMALL2

▲라일라 트레티코프 위키피디아 사무총장

라일라 트레티코프 사무총장은 2014년 5월부터 위키피디아에 합류했다. 그녀는 소프트웨어 개발자로, 특히 인공지능 기술에 관심이 많다. 실제로 그녀가 합류한 뒤, 위키피디아는 기계학습 기술을 적극 도입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자동 프로그램 ‘봇’의 활용이다. 현재 위키피디아의 봇 수준은 글 내용의 오타를 찾는 정도다. 편집자 성향이 좋은지 나쁜지 구분하는 기능도 적극 활용하고 있다. 악의적으로 사실과 다르거나 편향된 글을 쓰는 편집자를 찾아내는 것이다. 위키피디아에서는 하루 수천개의 글이 수정되는데, 이를 내부 직원이 일일이 관리할 수 없어 자동화된 프로그램을 활용한다. 그렇다면 혹시 미래에 위키피디아 글 전체를 글쓰는 로봇이 작성할 수 있지는 않을까.

“글쎄요. 그건 먼 미래 일이에요. 현재 로봇 스스로 주제를 정하고 글을 쓰기는 부족해요. 대신 번역 정도는 가능할 수 있을 거예요. 그것도 짧은 문장만 먼저 번역할 것이고요. 기계가 번역을 토대로 학습할 수록 글쓰는 실력이 좋아지긴 하겠죠. 그래도 시간이 많이 걸릴 거예요.”

CCSummit15_IMG_5174_Lila_Tretikov_SMALL

▲CC 글로벌 서밋 연사로 참여한 라일라 트레티코프는 위키피디아 사무총장

더 읽어보세요!

라일라 트레티코프 사무총장은 10월15일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글로벌 서밋 2015‘에 참여하기 위해 한국에 방문했다. 그녀는 ‘위키백과의 리챌린지(re-challenge)’라는 주제로 위키피디아의 현재 모습과 방향에 대해서 설명했다. 위키피디아는 최근 문화유산을 보존하는 데도 힘쓰고 있다고 한다. 예를 들어, 지난 4월 네팔에서 대형 지진이 발생한 후 많은 문화재가 사라졌다. 위키피디아는 집단지성의 힘을 이용해 과거 네팔에 존재하던 문화 유산 사진 1500개를 모으는 데 성공했다. 실제 문화재는 사라졌지만 인터넷에서 역사가 존재할 수 있게 도왔다. 시리아의 많은 유적지는 이슬람국가(IS)에 의해 파괴됐는데, 위키피디아는 이와 관련된 사진들을 수집하고 외부에 공유하고 있다. 이외에도 도서관, 미술관, 박물관 등과 협력해 예술 데이터를 공개하는 데 기여하고 있다. 더 많은 사람에게 기술과 과학, 예술을 알려주는 프로젝트도 진행하고 있다.

현재 위키피디아에는 매일 8천여개 콘텐츠가 올라오며 하루 방문자는 5억명이 넘는다. 라일라 트레티코프 사무총장은 이러한 수많은 정보를 공유하는 데 그치지 않고 사람들끼리 힘을 합치고 세상을 변화하기 위한 노력을 하자고 당부했다.

“단순히 지식이 복제되거나 생산되는 것 이상으로 세상을 바꿀 수 있는 가치관이나 생각이 퍼져나가야 합니다. 그렇게 하기 위해서는 많은 사람이 연결되고 많은 커뮤니티가 서로 힘을 합쳐야 합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