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모바일 결제 시장에 등장한 ‘LG페이’

2015.11.19

모바일 결제 시장에 춘추전국 시대가 열렸다. 구글, 삼성전자, 애플에 이어 LG전자도 모바일 결제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LG전자는 11월19일 여의도 트윈타워에서 신한카드, KB국민카드와 차세대 모바일 결제 서비스 ‘LG페이’를 위한 전략적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LG전자는 내년 초부터 본격적으로 LG페이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조준호 LG전자 MC사업본부장 사장은 “주요 파트너사와의 전략적 협업을 통해 언제 어디서나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LG전자만의 새로운 모바일 결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라고 말했다.

LGE_LGPay_MOU_01-

위성호 신한카드 사장, 조준호 LG전자 MC사업본부장 사장, 김덕수 KB국민카드 사장(왼쪽부터)

LG전자는 지난달 ‘V10’ 출시 기자간담회에서 결제 서비스를 준비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미국과 일본에서는 ‘G페이(가칭)’로 이미 상표 출원을 신청했다. LG전자는 앞으로 ‘LG페이’로 이름을 확정짓고 서비스할 계획이다.

LG전자는 가맹점 단말기 결제 방식에 구애받지 않고 어디서나 손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범용성과 편리성, 보안성을 모둔 갖춘 LG페이로 모바일 결제 시장을 공략하겠다고 밝혔다.

LG페이는 모바일 결제 서비스와 멤버십 관리 기능을 합한 모바일 지갑 서비스 형태가 될 가능성이 높다. 휴대폰 애플리케이션에 여러 카드 정보를 입력한 뒤 아무 정보가 들어있지 않은 공 카드에 카드 정보를 전송하는 ‘화이트카드’ 방식을 채택할 것으로 보인다.

더 읽어보세요!

화이트 카드 방식은 필요한 카드 정보만을 공카드에 보내는 식이기 때문에 공카드 하나로 여러 카드처럼 쓸 수 있다. 마그네틱 기반 결제 기기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 다만 휴대폰 외 결제 수단인 물리적 공 카드를 들고다녀야 하는 불편함이 있다.

LG전자는 앞으로 꾸준히 주요 카드사들과 결제 서비스를 위한 업무협약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위성호 신한카드 사장은 “신한카드의 지불 및 결제 역량과 LG전자의 모바일 기술력을 한데 모아 LG페이와 같이 더욱 창조적인 방식으로 핀테크 산업을 선도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김덕수 KB국민카드 사장은 “LG페이 서비스를 통해 기존 모바일 결제 서비스와는 차별화된 범용적이고 고객 지향적인 새로운 개념의 결제 경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제휴 소감을 밝혔다.

izziene@bloter.net

뭐 화끈하고, 신나고, 재미난 일 없을까요? 할 일이 쌓여도 사람은 만나고, 기사는 씁니다. 관심있는 #핀테크 #클라우드 #그외 모든 것을 다룹니다. @izzie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