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의 새 아이폰 ‘아이폰6s’와 ‘아이폰6s플러스(+)’가 국내 출시되고 꼭 한 달이 지났다. 매주 집계되는 판매량 점유율에서도 높은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다. 신제품다운 면모다. ‘이동통신단말장치 유통구조 개선에 관한 법률(단통법)’ 시행 이후 국내에서도 아이폰 사용자 증가세가 뚜렷하다. 하지만 새 아이폰이 나올 때마다 뭐가 “달라졌는지 모르겠다”는 평가는 꾸준하다. 이번에도 그렇다. 아이폰6s가 기존 아이폰6와 어떻게 다른지, 애플이 말하는 새 기능은 과연 어떤 의미가 있는지 갑론을박이 이어진다. ‘3D 터치’와 ‘라이브 포토’로 업그레이드된 아이폰6s는 애플에 아직 스마트폰을 혁신할 동력이 남아 있음을 말해주는 증거다.

언제나 그렇듯, 하드웨어 성능 ↑

애플의 스마트폰 출시 주기는 잘 알려져 있다. 한 번은 디자인과 부품을 모두 바꾸고, 다음에는 부품 성능만 업그레이드한다. 이번 제품은 후자다. 디자인에는 큰 변화가 없는 개량형 버전이라는 뜻이다. 무엇이 바뀌었는지 모를 정도로 이전 제품과 별 차이를 느끼지 못하는 것도 이같은 이유에서다.

▲아이폰6s

▲아이폰6s

아이폰6s의 하드웨어 부품 성능은 다음과 같다. ‘애플 A9’ 시리즈 모바일 프로세서로 동작하며, 프로세서 동작 클록은 1.8GHz다. 아이폰 시리즈 중에서는 처음으로 2GB 램이 내장됐다. 4.7인치 레티나 디스플레이 화면에 해상도는 1334×750이다. 1인치 당 픽셀 수(ppi)는 326개다. 앞면 카메라는 500만화소, 뒷면에는 1200만 화소 카메라가 탑재됐다. 배터리 용량은 1715mAh. 이전 제품인 아이폰6와 비교해 약 100mAh 정도 줄어든 용량이다.

▲아이폰6s와 아이폰6s+에 탑재된 A9 칩

▲아이폰6s와 아이폰6s+에 탑재된 A9 칩

모바일 프로세서가 기존 A8에서 A9로 바뀌었다는 점, 내장 램 용량이 1GB에서 2GB로 늘어났다는 점, 카메라 화소가 앞면 120만개에서 500만개로, 뒷면은 800만개에서 1200만개로 늘어났다는 점이 기존 아이폰6와 새 아이폰6s의 주요 차이점이다. 정리하면 이렇다. 아이폰6s는 프로세서 덕분에 더 빠르고, 넉넉한 램 용량 덕분에 더 안정적이며, 개선된 카메라 덕분에 더 고품질의 사진을 촬영할 수 있는 제품이다.

아이폰6s+가 기존 아이폰6+보다 나아진 점도 이와 비슷하다. 아이폰6s+에도 A9 프로세서가 쓰였고, 2GB 용량의 램이 탑재됐다. 풀HD(1920×1080) 해상도에 401ppi 디스플레이가 적용됐다. 앞면 카메라는 500만화소, 뒷면 카메라는 1200만화소다. 배터리 용량은 상대적으로 좀 더 넉넉하다. 아이폰6s+에는 2750mAh 용량의 배터리가 들어가 있다.

두께는 두 제품 모두 이전 시리즈와 비교해 다소 두꺼워졌다. 아이폰6는 6.9mm, 아이폰6s는 7.1mm다. 아이폰6+는 7.1mm, 아이폰6s+는 7.3mm다. ‘로즈 골드’ 색상이 새로 추가됐다는 점도 기존 제품과의 차별점이다.

▲아이폰6s와 아이폰6s에 추가된 '3D 터치' 기술

▲아이폰6s와 아이폰6s에 추가된 ‘3D 터치’ 기술

‘3D 터치’, ‘멀티터치’의 다음 세대

아이폰6s와 아이폰6s+가 이전 모델과 비교해 2mm씩 두꺼워진 까닭은 이번에 처음으로 소개된 ‘3D 터치’ 기능 때문이다. 새 아이폰에는 96개의 압력감지 센서가 추가됐는데, 사용자가 겉 화면을 누르는 압력을 감지하도록 고안된 장치다. 새 아이폰의 ‘설정’ 항목에는 3D 터치 압력 감도를 설정하는 메뉴도 추가됐다. ‘살짝’, ‘중간’, ‘꾹’ 3가지 압력 중 원하는 것을 고르면 된다. 물론, 3D 터치 기능을 끌 수도 있다.

3D 터치는 활용 방식에 따라 2가지 동작을 수행할 수 있다. ‘픽앤팝(Peek-and-Pop)’과 퀵액션(Quick action)이다. 픽앤팝은 화면에 압력을 가하는 정도에 따라 콘텐츠를 보는 방법을 달리할 수 있는 기능을 말한다. 퀵액션은 3D 터치를 활용해 자주 쓰는 기능에 더 빠르게 접근하는 기능을 뜻한다.

픽앤팝은 아이메시지나 e메일, 사진 등 응용프로그램(앱) 내부에서 유용하게 쓸 수 있다. 예를 들어 아이메시지에서 상대방이 보낸 링크를 살짝 압력을 가해 누르면, 링크가 표기하는 웹페이지를 마치 팝업창처럼 볼 수 있다. 이 과정이 픽(Peek)이다. 이 상태에서 좀 더 강하게 누르면, 팝업창이 아닌 완전한 웹브라우저로 이동한다. 이 동작을 팝(Pop)이라고 부른다. e메일이나 사진 앱에서도 마찬가지다. e메일 목록에서 e메일을 살짝 누르면, 팝업창을 띄워 내용을 훑어볼 수 있다. 더 강하게 누르면 e메일 내용으로 들어간다. 픽 상태에서는 ‘읽지 않음’ 표시가 사라지지 않는다. 팝 상태가 될 때 까지 화면에 압력을 가해야 내용을 읽은 것으로 표시된다. 바꿔말하면, 아이메시지에서 상대방 몰래 메시지를 확인할 수 있다는 뜻이다.

▲3D 터치를 활용한 '픽앤팝' 기능

▲3D 터치를 활용한 ‘픽앤팝’ 기능

퀵액션을 가장 쉽게 확인할 수 있는 곳은 바로 홈 화면의 앱 아이콘이다. 앱 아이콘을 압력을 가해 누르면, 앱으로 할 수 있는 일 중 자주 쓰는 기능에 접근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사진 앱에서는 ‘셀카 찍기’나 ‘비디오 녹화’ 기능을 바로 실행할 수 있다. 아이메시지 앱에서는 ‘새로운 메시지’ 화면으로 바로 진입하거나 최근 연락한 친구와의 대화창에 바로 접근할 수 있다. 3D 터치의 픽앤팝과 퀵액션은 아이폰에서 앱을 이용할 때마다 ‘목록’ 화면과 ‘내용’ 화면을 번갈아가며 들락날락해야 하는 수고를 덜어주는 일종의 지름길을 제공하는 기능이다.

애플은 3D 터치 개발 API를 공개한 상태다. 앱 개발자는 앱에 3D 터치를 응용한 기능을 추가할 수 있다. 게임 앱이라면 화면에 가하는 압력에 따라 적을 공격하는 방법을 달리할 수 있고, 소셜미디어에서는 3D 터치를 활용해 프로필이나 사진 등 다양한 기능을 바꿀 수 있다.

애플은 3D 터치를 ‘멀티터치’ 기능의 차세대 기술로 소개한다. ‘터치’와 ‘스와이프’, ‘핀치줌’ 등으로 대표되는 멀티터치 기술에 공간감을 추가했다는 게 애플의 설명이다. 오늘날 스마트폰과 태블릿PC 등 모바일 기기 대부분에 쓰이는 멀티터치는 단순히 2차원 평면에서 이루어지는 조작법이다. 3D 터치는 2차원 평면에서만 이루어지는 조작법에 Z축을 하나 더한 것과 같다고 생각하면 쉽게 이해할 수 있다. 아이폰이 등장 이후 멀티터치 기술이 보편화했다. 3D 터치 이후 모바일기기를 비롯한 디지털 제품의 조작 방식이 어떻게 달라질 것인지도 관심사다.

▲3D 터치를 활용한 '퀵액션'

▲3D 터치를 활용한 ‘퀵액션’

▲'퀵액션'으로 다양한 기능에 빠르게 접근할 수 있다.

▲’퀵액션’으로 다양한 기능에 빠르게 접근할 수 있다.

라이브포토, 시·공간을 기록하다

3D 터치와 함께 ‘라이브포토’ 기능도 아이폰6s와 아이폰6s+에서 처음 소개된 새로운 기능이다. 라이브포토는 이름 그대로 사진을 ‘살아 움직이는’ 상태로 기록하는 기능을 말한다. 피사체의 움직임은 물론 사진을 찍은 순간 주변에서 들렸던 소리까지 함께 기록하는 만큼, 사진을 찍은 순간과 장소에 관한 기억을 되살리기에 좋은 기능이다. 애플이 라이브포토를 설명할 때 가장 강조하는 단어도 바로 ‘추억’이다.

더 읽어보세요!

라이브포토를 쓰는 방법은 간단하다. 애플의 기본 사진 앱을 보면, 상단 중앙에 원형 아이콘에 추가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원형 아이콘이 노란색이면 라이브포토 기능이 활성화된 것이다. 셔터 단추를 누르면, 아이폰이 자동으로 사진을 라이브포토로 저장한다. 기술적으로 라이브포토 기능은 셔터를 누르기 직전 1.5초와 누른 직후의 1.5초를 기록한다. 약 3초 정도의 시간을 움직이는 사진으로 담아낸다.

라이브포토를 아이폰에서 보는 방법은 3D 터치와 함께 어우러진다. 라이브포토를 꾹 누르면 사진을 소리와 함께 재생할 수 있다. 아이폰6s, 아이폰6s+에서 찍은 라이브포토는 기존 아이폰을 쓰는 친구에게 전송해도 볼 수 있다. 3D 터치를 지원하지 않는 아이폰에서는 길게 터치하는 방법으로 라이브포토를 감상할 수 있다.

단, 아이폰6s 사용자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을 쓰는 친구에게 라이브포토를 보내면, 상대방은 움직이는 사진을 볼 수 없다. 정지 화면만 보게 된다. 메시지를 받는 상대방이 어떤 제품을 쓰는지 알고 있다면, 라이브포토를 보내기 전 라이브포토 기능을 끈 이후 전송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애플이 라이브포토 기능을 소개한 이후 다양한 앱 개발업체에서 라이브포토를 지원할 것을 약속했다. 페이스북이 가장 먼저 애플의 새 기능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페이스북은 애플의 라이브포토 기능을 페이스북 앱 내부에 적용할 것을 약속했다. 더 많은 앱 개발자와 개발업체가 아이폰의 라이브포토 기술을 받아들일 예정이다.

▲'로즈 골드' 색상이 추가됐다.

▲’로즈 골드’ 색상이 추가됐다.

더 똑똑해진 시리, 플래시로 변하는 화면

하드웨어가 업그레이드됐다는 점, 3D 터치와 라이브포토 기능이 추가됐다는 것 외에도 새 아이폰6s와 아이폰6s+에는 다음과 같은 기능이 추가됐다. 애플은 지능형 음성인식 기능 ‘시리’를 꾸준히 개선하는 중이고, 새 제품을 내놓을 때마다 카메라와 관련한 기능을 큰 폭으로 개선한다. 기존 제품과 달리 더 튼튼한 소재를 이용해 설계했다는 점도 애플이 강조하는 부분이다.

  • 새 아이폰은 전원에 연결하지 않아도 ‘시리’를 음성으로 깨울 수 있다. 이전 제품은 전원에 연결한 상태에서만 음성에 반응한다.
  • 새 아이폰에서는 ‘셀카’를 찍을 때 화면 전체가 흰색으로 빛난다. 화면 전체가 플래시 역할을 하는 셈이다. 어두운 곳에서도 더 밝은 셀카를 찍을 수 있도록 바뀌었다.
  • 아이폰6s와 아이폰6s+에서는 잠금화면에서도 라이브포토 기능을 감상할 수 있다. 비밀번호를 입력하거나 지문인식으로 잠금화면을 풀기 전에 잠금화면을 꾹 누르면 움직이는 화면을 볼 수 있다. 물론, 직접 찍은 라이브포토를 잠금화면에 걸어둘 수도 있다.
  • 아이폰6s와 아이폰6s+의 몸체는 ‘7000 시리즈 알루미늄’ 합금으로 제작됐다. 이전 제품은 ‘6000 시리즈 알루미늄’이 쓰였다. 애플 설명으로는 기존 아이폰과 비교해 약 60% 정도 튼튼해졌다고 한다. 새 아이폰의 무게가 약 20g 정도 더 무거워진 것도 이 같은 소재 변화 때문이다.
  • 새 아이폰은 진동 피드백을 보내는 방식도 ‘탭틱엔진’으로 업그레이드됐다. 탭틱엔진은 일반적인 알림 외에도 3D 터치로 화면을 누를 때, 압력 강도에 따라 다른 진동 피드백을 보내준다.
  • 새 아이폰의 동영상 촬영 품질은 다음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4K(3840×2160)는 30fps(1초에 30장), 풀HD(1920×1080)는 30 혹은 60fps다. 720p 동영상은 30fps으로 찍을 수 있다. 동영상 촬영 시에도 광학식 흔들림 보정 기능을 지원하는 모델은 아이폰6s+다.

이 글은 ‘네이버캐스트→테크놀로지월드→용어로 보는 IT’에도 게재됐습니다. ☞‘네이버캐스트’ 보기

sideway@bloter.net

기술을 이야기하지만, 사람을 생각합니다. [트위터] @Sideway_s, [페이스북] facebook.com/sideways86, [구글+] gplus.to/sideway [e메일] sideway@bloter.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