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페이, NFC 이용한 교통카드 기능 선보여

가 +
가 -

삼성전자가 한국스마트카드와 이비카드와 제휴를 맺고 ‘삼성페이 교통카드 서비스’를 선보였다. 삼성페이 사용자는 12월8일부터 교통카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삼성페이 교통카드 서비스는 삼성페이를 통해 모바일 티머니와 모바일 캐시비 교통카드를 내려받으면 이용할 수 있다. 기존에 모바일 티머니와 모바일 캐시비를 사용하고 있던 사람이라면 ‘불러오기’ 기능을 이용해 삼성카드에 해당 카드를 추가하면 된다. 카드를 내려받고 나면 삼성페이 앱을 따로 실행하지 않고 그냥 스마트폰을 교통카드 결제기에 대면 된다.

samsung pay bus

더 읽어보세요!

삼성전자 관계자는 “삼성페이가 교통카드 기능까지 지원하게 되면서 소비자가 일상 생활에서 더욱 편리하고 다양하게 모바일 결제를 즐길 수 있게 됐다”라며 “앞으로 다양한 파트너사들과 협력해 소비자들이 지갑 없이 결제하는 라이프스타일에 가까워질 수 있도록 편의성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삼성페이는 교통카드 서비스를 추가하면서 마그네틱보안전송(MST) 방식이 아닌 근거리무선통신(NFC)을 이용했다. 그 덕에 교통카드 서비스 뿐 아니라 티머니와 캐시비를 지원하는 NFC 동글을 갖춘 가맹점에서도 결제할 수 있다.

현재 모바일 티머니는 삼성카드와 KB국민카드로 충전할 수 있으며, 모바일 캐시비는 롯데카드로 이용할 수 있다. 교통결제가 가능한 제휴 카드사는 지속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삼성페이는 최근 누적 결제금액 2500억원, 누적 결제건수 1천만건을 돌파했다. 지난 10월말 가입자 100만명과 누적 결제 금액 1천억원을 돌파한 후 약 한 달 만에 누적 결제 금액 2500억원을 기록했다.

네티즌의견(총 5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