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화웨이-보다폰, ‘협대역 IoT’ 상용화 시연 성공

2015.12.24

화웨이가 글로벌 이동통신사 보다폰 그룹, 팹리스 반도체 업체 유블록스와 함께 세계 최초로 잠정표준 ‘NB-IoT'(Narrowband Internet of Things, 협대역 IoT) 상용화 시연에 최초로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NB-IoT는 LTE망을 활용해 좁은 대역에서도 사물인터넷 기기들이 데이터를 주고받을 수 있게끔 설계한 네트워크 기술이다. 블루투스, 와이파이, 지그비, 지웨이브 같은 근거리무선통신으로 연결하는 IoT와 달리 좀 더 먼거리까지 정보를 보낼 수 있는 LTE 주파수를 쪼개 저전력으로 데이터를 주고받을 수 있는 게 특징이다. 기존에 구축된 LTE 네트워크 장비를 활용해 서비스를 할 수 있어 비용 부담이 적다.

보다폰과 화웨이는 보다폰 스페인 이동통신망에 NB-IoT 기술을 적용한 뒤, 수도 계량기 속에 설치된 유-블록스 모듈에 NB-IoT 메시지를 전송하는 데 세계 최초로 성공했다. 이번 잠정표준 NB-IoT 상용화 기술 서비스 시연은 무선망을 이용해 협대역 통신을 구현해 낸 첫 사례다. 인가 주파수 대역에서 NB-IoT를 구현함으로써 보다 안전하고 외부 방해에 흔들리지 않는 안정된 서비스를 보장한다.

화웨이 NB-IoT 전략

화웨이 NB-IoT 전략

수도 계량기는 높은 접속력과 낮은 전력이 사용되는 NB-IoT 기술이 실제로 적용될 수 있는 수많은 사물 중 하나다. 업계에서는 NB-IoT 기술이 계량기부터 센서 모니터링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데이비드 왕 화웨이 무선 네트워크 제품 라인 대표는 “NB-IoT는 산업계에서 인정 받은 기술”이라며 “보다폰과 장기적 혁신 협업을 통해 고객 비즈니스에 직면한 과제를 해결할 혁신적인 솔루션을 제공학, 기술 바런과 산업 생태계를 선도하고자 하는 화웨이 비전을 보여 준 또 하나의 사례를 구축했다”라고 강조했다.

더 읽어보세요!

매트 빌 보다폰 그룹 혁신총괄은 “보다폰은 NB-IoT 기술 발전을 선도해 왔으며, 이번 화웨이 및 파트너사와 이뤄 낸 세계 최초 협대역 IoT 상용화 시연을 통해 보다폰 협대역 기술 선도력을 입증하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NB-IoT가 상용화되면 더 많은 기기를 IoT에 접목시킬 수 있고, 이를 통해 보다폰의 기업 고객에게 실질적인 이익을 가져다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화웨이와 파트너사들은 향후 실험 및 추가적인 기술 시연을 계획 중이다. NB-IoT의 산업 기술 표준은 2016년 초 국제 표준 기관 3GPP에서 발표되는 릴리즈13을 통해 확립될 예정이다. 이 기술이 상용화 될 경우 산업분야에서 주파수 걱정 없이 IoT로 정보를 주고받을 수 있다. NB-IoT는 LTE 표준을 관장하는 국제기구인 3GPP에서 정한 LTE 마지막 기술 규격인 ‘LTE-A Pro’ 핵심 기술 중 하나다.

현재 한국을 비롯해 많은 이동통신업체가 IoT를 위한 핵심 기술로 NB-IoT를 주목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산업용 사물인터넷에 최적화된 ‘협대역 IoT(NB IoT) 포럼’을 지난 11월 18일 설립했다. SK텔레콤은 지난 12월10일 글로벌 네트워크 장비업체인 노키아와 LTE 네트워크 기반의 사물인터넷 기술인 NB-IoT 공동 연구 및 개발을 위한 상호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izziene@bloter.net

뭐 화끈하고, 신나고, 재미난 일 없을까요? 할 일이 쌓여도 사람은 만나고, 기사는 씁니다. 관심있는 #핀테크 #클라우드 #그외 모든 것을 다룹니다. @izzie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