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럿이 이번 ‘CES 2016’에서 재미있는 물건을 선보였다. 당연히 수많은 드론이 함께 전시됐지만 그 중 군계일학이다. 이 새로운 드론의 이름은 ‘디스코’다. 그 이전의 댄스 장르와는 사뭇 다른 디스코란 이름 역시 이 때문이 아닐까란 생각도 든다.

일단 4개 혹은 그 이상의 팔이 있고 그 끝에 프로펠러가 달려 있는 모습이 아니다. 마치 새처럼 생긴 이 드론은 1개의 프로펠러로 비행한다. 프로펠러 위치는 본체 뒤쪽 그리고 앞 부분에 카메라가 달려 있다. 모르는 사람이 보면 드론을 날리는 것보다 훨씬 전문적으로 보인다는 장점이 있지 않을까란 생각도 든다. 또한 날개를 바꿔 달아 비행시간을 늘리거나, 조금 더 빠른 움직임을 만들어 낼 수도 있다고. 이런 장점에 더해 비행가능 시간을 무려 45분까지 늘렸다.

기능적으로는 손에 든 상태에서 던져주면 자동으로 이륙한다. 여기에 이륙보다 몇 배는 더 어려운 착륙은 알아서 한다. 여기에 학습형 오토 파일럿 기능이 들어가 있어 비행을 거듭할 수록 더 똑똑하고 정교하게 비행할 수 있다고 한다. 기존의 스카이컨트롤러를 사용하거나 별매의 RC 컨트롤러를 사용할 수 있으며, 카메라는 1400만 화소에 F2.3의 밝기에 3축 보정까지. 내부 메모리는 32GB가 제공된다.

이 글은 제품으로 보는 세상의 안테나, 펀테나 실린 글입니다. <블로터>는 펀테나와 콘텐츠 제휴를 맺고 동시 게재하고 있습니다.

funtenna@funshop.co.kr

제품으로 보는 세상의 안테나, 펀테나. http://funtenna.funshop.co.kr | funtenna@funsho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