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금융] “시럽페이는 특별한 경험 주는 모바일 결제”

가 +
가 -

IT가 금융서비스와 만났다. 인터넷뱅킹이나 모바일뱅킹으로 시작해 삼성페이 같은 각종 결제서비스까지 영역을 가리지 않고 만남을 시도하고 있다. 금융업계만 대출, 송금, 결제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다는 건 이제 옛말이다. P2P 크라우드 대출, 모바일 결제, 인터넷 은행 등 IT 기술과 금융 서비스가 결합한 다양한 ‘IT+금융’ 서비스가 등장했다. 2016년, 올 한해 어떤 기업이 새로운 IT 금융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는지 살펴봤다.

네이버페이, 삼성페이, 스마일페이, 시럽페이, 셀프페이, SSG페이, 오픈페이, NFC 간편결제, LG페이, 티몬페이, 카카오페이, 케이페이, 페이나우, 페이코… 바야흐로 ‘○○페이’ 시대다. 제조, 인터넷, 유통 등 산업 분야를 가리지 않고 다양한 회사가 모바일 결제 시장에 뛰어들었다. 그놈의 ‘결제’가 뭐기에 이들 업체가 결제 시장에 뛰어드는 걸까.

“언제, 어디서나 사용할 수 있는, 지갑을 대체할 수 있는 모바일 결제 서비스를 꿈꾸지 않습니다. 범용성이 아닌 특별함을 무기로 모바일 결제 시장을 공략할 생각입니다.”

강형문 SK플래닛 핀테크 사업그룹 팀장 입에서 기대했던 대답과 전혀 다른 얘기가 흘러나왔다. 대부분의 모바일 결제 업체는 사용자 지갑을 대신할 수 있는 서비스로 모바일 결제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편의점에 갈 때, 배달 음식을 시켜먹을 때, 버스를 탈 때 등 지갑이 없어도 스마트폰으로 충분히 결제할 수 있다는 걸 강조한다.

SKplanet fintech kang PL

강형문 팀장 생각은 다르다. 그는 현금과 신용카드를 쓰는 지금의 결제 문화를 모바일 결제가 대신하려면 시간이 오래 걸릴 것으로 보았다. 지갑을 통해 결제하는 사용자 경험 그 나름대로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다면서, 모바일 결제 서비스를 기획할 때 지금 당장 지갑을 대체하려고 하는 건 욕심이라고 강조했다.

“많은 경쟁업체가 모바일 결제가 궁극적으로 지갑을 대체하는 걸 추구합니다. 삼성페이 광고만 보아도 알 수 있지요. 그러나 누구나 사용할 수 있는 범용적인 모바일 결제 서비스를 만드는 건 거의 불가능에 가깝습니다. ‘범용적이다’란 표현을 쓰려면, 최소한 99.99%가 써야 한다고 봅니다. 90%가 원활하게 쓰고 있지만 10%는 쓰지 않는 서비스를 범용적인 서비스로 볼 순 없지요.”

쓰는 사람만 쓰는 모바일 결제 서비스로는 지갑을 대신하기 어렵다고 본 셈이다. 그래서 시럽페이는 조금 다른 관점에서 모바일 결제 시장을 바라보고 있다. 누구나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보다는, 시럽페이만이 줄 수 있는 모바일 결제 환경을 사용자에게 전달하는 데 더 주목했다. 과거 SK텔레콤 때부터 시작한 ‘페이핀’이라는 모바일 결제 서비스를 운영할 때 교훈을 얻었다.

SK플래닛의 모바일 결제 서비스 도전기는 2012년 선보인 페이핀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페이핀은 SK플래닛에서 금융사와 함께 만든 결제 서비스다. 구매자는 온라인과 모바일 환경에서 미리 등록한 신용카드 결제 정보로 바탕으로 추가 결제 정보를 입력할 필요 없이 스마트폰에서 비밀번호만 입력하면 결제가 끝난다. 당시 앱카드를 사용하려면 카드사별로 각각 앱을 내려받아야 했다면, 페이핀은 다수의 카드사 신용카드를 하나의 앱으로 담아 편리성을 꾀했다.

사용하기 좋았고 편리했기에 누구나 이 결제 서비스를 사용할 것으로 기대했다. 현실은 달랐다. 페이핀을 통해 결제할 수 있는 카드사가 몇 곳 되지 않았다. 이 서비스를 사용하는 고객은 일부에 불과했다.

쓰는 사람은 쓰지만, 쓰지 않는 사람은 계속해서 쓰지 않는 서비스. 그렇다고 누구나 쓸 수 있는 서비스는 아닌 결제 서비스. SK플래닛은 이때 얻은 경험으로 지갑을 대체하는 모바일 결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욕심을 버렸다. 대신 특정 상황에서 떠올릴 수 있는 결제 서비스를 만드는 걸 목표로 움직였다.

더 읽어보세요!

“페이핀 때 경험입니다. 가입자 수를 늘려야 한다는 생각에 쿠폰이나 할인 프로모션 정책을 통해 회원을 모집했습니다. 가입자 수는 금방 늘더군요. 그런데 그렇게 가입한 사람들이 다시 페이핀을 쓰는가 보니, 그건 아니었습니다. 결국, 나중에 추가로 마케팅 비용이 또 들어가더군요. 가입 회원수가 중요한 게 아닙니다. 실제로 얼마나 많은 사람이 결제할 때, 다른 서비스를 제치고 ‘시럽페이’를 선택해 결제하느냐가 중요합니다.”

강형문 팀장은 유통과 결제 시스템이 합쳐졌을 때 그 효과가 가장 크게 나타날 것으로 보고 있다. 단순히 모바일 결제 가입자 수를 늘리기보다는 ‘특정 서비스를 이용할 때 이용하는 모바일 결제 서비스’라는 차별화 정책을 밀고 있다.

SK플래닛이 유독 11번가와 협력해서 시럽페이 서비스를 퍼뜨리는 이유다. 11번가를 방문하면, 시럽페이로 결제할 수 있는 ‘원클릭’ 서비스가 따로 존재한다. 물건을 장바구니에 담아 결제할 때 뜨는 다양한 결제 수단 중 하나로 시럽페이가 등장하는 게 아니라, 시럽페이를 통한 결제 프로세스를 따로 만들었다.

11번가에서 시럽페이로 결제하면, 11번가 적립 포인트, OK캐시백 포인트, 각종 할인수단을 한 번에 적용할 수 있다. 기존에 OK캐시백 포인트를 통해 할인받으려면 캐시백 비밀번호를 따로 입력해야 했다. 이 비밀번호를 외우지 못해 할인받고 싶어도 받지 못하는 고객도 있었다. SK플래닛은 적어도 자사에서 제공하는 서비스는 묶어서 단 한 번의 결제로 끝낼 수 있게 만들려고 시도중이다.

“효과가 꽤 있습니다. 고객 충성도가 생기지요. 저희는 이런 형태로 모바일 결제 서비스를 가져나갈 생각입니다. 정해진 건 아니지만, 체크아웃 형태로 확대할 생각도 가지고 있습니다. 협력업체에 API로 제공하는 것도 생각 중입니다.”

다음은 ‘시럽페이’와의 일문일답

Q. 시럽페이가 생각하는 ‘모바일 결제’란?

PC와 모바일을 넘나들며 온라인에서 비대면으로 결제할 수 있는 서비스를 모바일 결제로 보고 있다. 페이핀 같은 간편결제도, 휴대폰 결제도, 페이팔 같은 결제 서비스도 모두 모바일 결제 서비스 중 일부다. 모바일 환경에서 사용자가 간편하게 결제할 수 있어야 한다.

Q. 시럽페이는 어떻게 이용하는 것인지 궁금하다

시럽페이는 PC와 스마트폰 등에서 별도로 앱이나 보안프로그램 등을 내려받아 설치하지 않고, 고객 자신이 설정한 비밀번호만으로 결제할 수 있는 서비스다. 국내 최초로 웹표준을 지키며 만들었기에 기기 구분 없이 결제 할 수 있다. 서비스를 최초로 이용할 땐, 결제에 쓰일 주 사용카드 정보를 입력하고 해당 카드를 쓸 때마다 입력한 비밀번호를 정해야 한다.

Q. 모바일 결제 서비스에서 가장 중요한 점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는지?

안전하고 편리하게 결제가 이뤄지는 게 중요하다. 미국에서 많이 쓰이는 페이팔 같은 모바일 결제 서비스를 살펴보면 회원가입하고, 카드 번호 입력하면 끝이다. 우리도 사용자가 시럽페이를 이용해 결제할 때, 간편하고 편리하게 결제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걸 신경 쓴다. 또 모바일 결제를 이용할 수 있는 가맹점, 결제 환경을 만드는 것도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일시적인 홍보로 단순히 시럽페이 사용자를 늘리기보다는, 시럽페이를 통해 결제하는 문화를 만드는 데 더 집중하고 있다. 물론 시스템 환경에서는 결제가 안전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트랜잭션을 암호화해 처리하는 것도 중요하다.

Q. 시럽페이 수익 모델은 어떻게 되는가?

뚜렷한 비즈니스 모델은 아직 없다. 여러가지 시도중이다. 다만 결제 중개 업체처럼 수수료만을 수익모델로 삼는 것은 피하려고 한다. 소비자가 시럽페이를 통해 결제할 수 있으면서, 우리도 수익을 얻는 모델은 없을까 고민하고 있다. P2P 대출 중개나 서드파티 결제 지원 등을 고민하고 있는 이유기도 하다. 우리가 이상적으로 생각하고 있는 모델은 있다. 이베이와 페이팔 같은 관계다.

Q. 앞으로 어떤 서비스를 만들어 나가고 싶은가?

현재 11번가에서 선보이고 있는 것처럼 시럽페이와 결합한 원클릭 서비스를 늘려나가고 싶다. OK캐시백, 포인트, 각종 할인 수단 등을 시럽페이 결제 정보와 연동해 ‘시럽페이로 결제하기’만 하면 이 같은 결제 정보를 한번에 처리하는 형태다. 사용자가 매번 결제할 때마다 할인 받기 위해 비밀번호를 추가로 입력하는 번거로움을 줄여보려고 한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