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조사업체 가트너IDC가 현지시각으로 1월13일 지난 1년 전세계 PC 시장 동향을 발표했다. PC 업계는 올해도 우울한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마이크로소프트(MS)의 ‘윈도우10’, 인텔의 새 프로세서도 PC 시장을 회복세로 돌려놓는 데 실패했다. 전체 업체 중 애플만 활짝 웃었다.

Apple_5K_iMac_01_750

가트너의 자료를 먼저 보자. 가트너는 2015년 한 해 동안 전세계에 출하된 PC 대수를 2억8800만대로 잠정 집계했다. 2014년과 비교해 8% 가까이 떨어진 수치다.

상위 톱5 업체 대부분이 몸집을 줄였다. 전세계 PC 시장 1위 업체 레노버는 5700만대를 출하해 3.1%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다. 2위 업체 HP는 5200만대, 3위 델은 3900만대, 4위 에이수스는 2100만대를 출하해 지난해보다 각각 4.4%, 3.3%, 6.5% 역성장했다.

눈에 띄는 업체는 애플이다. 애플은 가트너의 자료에서 5위에 이름을 올렸다. 애플이 전세계 PC 시장 성적표에서 5위에 이름을 올린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에이서그룹이 2030만대를 출하하며 15.3%나 몸집을 줄이는 사이 애플이 2070만대를 출하하며 5위로 뛰어올랐다. 기타 업체를 제외하고, 톱6 업체 중 애플만 유일하게 출하 대수를 5.8%나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미카코 키타가와 가트너 책임연구원은 “2015년 4분기까지 전세계 PC 출하량은 5분기 연속 하락을 기록했다”라며 “연말 성수기 판매는 PC 출하량을 끌어 올리지 못했으며, 사용자들의 PC 구매 형태가 변화한 것으로 확인됐다”라고 설명했다.

gartner_2015_pc

자료: 가트너

idc_2015_pc

자료: IDC

MS가 윈도우10을, 인텔이 6세대 인텔 코어 프로세서를 출시해 2015년 PC 시장 성적을 긍정적으로 보는 관측이 많았다. 하지만 새 운영체제(OS)도, 새 프로세서도 PC 시장을 이끄는 데 실패했다.

미카코 키타가와 책임연구원은 “윈도우10은 전반적으로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지만, 윈도우10 전환이 활발하게 이루어지지 않았다”라며 “많은 기업이 이제 막 테스트를 시작한 수준”이라고 분석했다.

또 다른 시장조사업체 IDC 자료를 봐도 우울하기는 마찬가지다. IDC는 2015년 전세계 출하된 PC 대수를 약 2억7600만대로 집계했다. 2014년 전체 출하량과 비교해 10.4%나 떨어진 수치다. IDC도 가트너 자료와 마찬가지로 톱5 업체 중 애플만 유일하게 판매량을 끌어올린 것으로 분석했다. 애플은 지난 한해 맥을 총 2080만대 팔아 5위 에이서그룹을 따돌리고 4위 업체로 부상했다.

sideway@bloter.net

기술을 이야기하지만, 사람을 생각합니다. [트위터] @Sideway_s, [페이스북] facebook.com/sideways86, [구글+] gplus.to/sideway [e메일] sideway@bloter.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