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픽] 직장인 명절 최고 스트레스는…역시 ‘돈’

가 +
가 -

설 연휴를 앞둔 직장인은 설레면서도 부담스럽다. 장거리 이동과 끊임없는 가사일에 선물과 용돈 부담도 만만찮다. 이 가운데 가장 큰 명절 스트레스는 ‘경제적 부담’으로 나타났다.

직장인 전용 SNS ‘블라인드’를 서비스 중인 팀블라인드가 설 연휴를 앞두고 ‘명절증후군 관련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블라인드 서비스를 이용중인 직장인 498명이 설문에 참여했다.

설문 조사 결과, 응답자 498명 가운데 명절증후군을 경험한 적이 있다는 응답이 남성은 56.6%, 여성은 67.8%로 나타나 남성보다 여성이 명절 스트레스에 더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명절 스트레스의 주된 원인으로는 ‘용돈이나 선물로 인한 경제적 부담’이 21.5%로 1위를 차지했다. 그 뒤를 장거리 운전 또는 교통체증(18.7%), 가족 및 친지들의 잔소리(18.5%), 집안일의 무한반복(17.1%) 등이 이었다.

‘가족·지인들을 위한 설 선물로 가장 적합한 금액대는?’ 질문에는 ‘6~10만원’이 39.8%로 가장 많았다. 2위는 ‘1~5만원’(28.5%)이 차지했다. 응답자 절반 이상이 명절선물로는 10만원 이하의 가격대를 선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20만원대’와 ‘30만원대’는 각각 6%, 5%에 그쳤다.

팀블라인드 쪽은 “실제로 많은 직장인들이 명절 때 받은 스트레스로 ‘명절증후군’을 경험하고 있다”라며 “이번 조사를 계기로 직장인들의 다양한 명절증후군 고민을 비롯해 해결 방법을 함께 공유함으로써 직장인들의 또 다른 이야기 공간으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blind_su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