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앱스도 앱스토어 전략…MS 아성 위협

가 +
가 -

googleapps 구글이 기업용 소프트웨어에 중점을 둔 애플리케이션 마켓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구글 앱스 서비스의 부족한 기능을 보완하기 위한 것으로 기업용 소프트웨어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마이크로소프트(MS)에게 적지않은 위협이 될 전망이다.

월스트리트저널은 1일(현지시간) 내부 사정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구글이 이르면 3월부터 외부 개발자들이 구글 앱스 서비스와 연계되는 애플리케이션을 판매할 수 있도록 온라인 마켓을 선보일 것이라고 보도했다.

구글 앱스는 지메일, 캘린더, 구글 독스를 포함한 기업용 SaaS(Software As A Service)’ 상품이다. 프리미어 버전의 경우 연간 계정당 50달러만 내면 되며 일부 기능이 제외된 스탠더드 버전은 무료로 제공된다. 구글이 자체적인 데이터 센터에서 구글 앱스를 호스트하기 때문에 구글 앱스를 도입한 기업은 상당한 비용절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구글은 이처럼 저렴한 가격을 바탕으로 MS가 장악하고 있는 기업용 소프트웨어 시장에 도전한다는 전략이다. 그러나 구글 앱스는 브라우저에서 작동하는 클라우드 서비스인 만큼 기능면에서는 MS 오피스를 따라가기 힘들었다.

이번 월스트리트저널의 보도를 통해 알 수 있듯이, 구글의 해결책은 애플리케이션 마켓을 통해 외부 개발자들의 힘을 빌어, 구글 앱스의 보안 기능을 높이고 다양한 기능을 추가하는 애플리케이션을 쏟아내겠다는 것이다. 구글이 지금껏 그래왔듯 인프라를 제공한 후 수많은 개발자들을 끌어들여 공생을 추구한다는 전략이다. 구글의 애플리케이션 마켓이 론칭되면 웹 개발자들에게도 새로운 시장이 열리게 될 전망이다.

애플리케이션 마켓이 성공적으로 자리잡는다면 구글 앱스는 기업용 소프트웨어 시장에서 MS의 점유율을 더 많이 뺏어올 수 있을 것이다. 또한 안드로이드와 크롬 OS 등 넷북, 태블릿에 탑재되는 구글의 운영체제들은 클라우드 서비스의 활용도가 높아 구글 앱스가 활성화될수록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구글 대변인은 “기업들에게 더 많은 솔루션을 제공하기 위해 협력사들과 항상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을 뿐, WSJ 보도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