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플래시-HTML5를 둘러싼 ‘갑론을박’ 관전법

가 +
가 -

‘플래시’를 두고 말이 많습니다. 멀쩡하던 플래시가 왜 논란거리냐고요? 애플 때문입니다. 애플이 아이폰에 이어 최근 출시된 ‘아이패드’에서도 플래시 지원을 뺀 사건 말입니다.

이용자 입장에선 당황스러운 게 당연할 지도 모릅니다. 지금 접속하는 웹사이트 열 곳 중 아홉 곳은 플래시 콘텐츠가 들어 있으니까요. 포털사이트만 들어가도 금세 알 수 있습니다. 광고부터 동영상까지 온통 플래시 세상입니다. PC를 사서 프로그램을 깔고 처음 웹에 접속하면 가장 먼저 플래시 플레이어부터 깔아야 할 정도입니다.

모바일 세상이 열리더라도 마찬가지입니다. 스마트폰으로, 태블릿PC로 웹에 접속해도 PC에서처럼 플래시 콘텐츠를 무리없이 봐야 할 텐데. 이용자로선 그게 당연한 요구인 것처럼 보입니다.

헌데 애플이 반기를 들고 나선 겁니다. 아이폰에서 플래시 구동 기능을 뺐을 때만 해도 막연한 기대가 있었습니다. 언젠간 아이폰에서도 플래시가 돌아갈 거야. 말 그대로 기대였을까요. 스티브 잡스가 ‘가장 기대되는 제품’이라며 잔뜩 추켜세워 내놓은 아이패드마저 플래시를 버렸습니다. 헷갈리는 건 이용자입니다. 애플은 영영 플래시에 등을 돌릴 것인가.

애플과 플래시 사이에 미묘한 기류를 불어넣은 건 ‘HTML5’입니다. 애플은 플래시 대신 HTML5를 공개 지지하고 나섰습니다. HTML5는 차세대 웹을 위한 새로운 문서 형식입니다. 가장 큰 특징은 웹브라우저에서 오디오나 동영상, 그래픽 작업 등을 곧바로 구현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지금처럼 웹브라우저에서 동영상을 보기 위해 플래시 플레이어나 윈도우 미디어 플레이어 플러그인을 따로 설치할 필요가 없어진 겁니다. 그림판이나 달력 등도 HTML 태그만 달면 웹에서 간단히 구현할 수 있습니다. 이른바 이용자들이 화려하고 풍성한 웹을 경험할 수 있는 ‘리치 웹’을 구현할 수 있는 기능을 내장한 문서 형식인 셈입니다.

그래서 HTML5를 두고 ‘플래시의 미래’라고 추켜세우는 목소리도 들립니다. 스티브 잡스가 어도비를 향해 ‘게으르다’고 직격탄을 날린 배경도 이와 비슷합니다. 플래시 없이도 PC나 모바일에서 동영상과 음악 등을 재생할 수 있으니, 굳이 특정 기업 기술에 종속될 필요가 없다는 의중을 담은 것이죠. 플래시 개발사인 어도비시스템즈와 애플 사이에 냉기류가 흐르는 건 당연한 수순입니다.

아니나다를까. 어도비가 발끈하고 나섰습니다. 어도비 CTO이자 플래시를 직접 만든 스타 개발자인 케빈 린치가 칼을 빼들었습니다. 2월2일(미국시각) 어도비 블로그에 올린 글에서 “특정 업체가 이용자 선택권을 빼앗는 게 과연 옳은 일인가”라고 플래시를 ‘왕따’시킨 애플을 직접 겨냥했습니다. 요컨대 플래시는 양방향 멀티미디어부터 로컬 스토리지, 웹 비디오까지 혁명을 일으킨 핵심 기술이고 전세계 이용자들이 창조적 도구로 널리 쓰고 있는데, 이를 특정 업체가 사전 차단하는 건 이용자 선택권을 무시한 처사라는 주장입니다.

어도비 입장을 이해 못할 바는 아닙니다. 어도비는 지난해부터 모바일 웹 환경에 맞는 플래시 지원을 차근차근 준비해왔습니다. 지난해 미국 LA에서 열린 ‘어도비 맥스 2009’에선 스마트폰용 플래시 플레이어 10.1을 발표하며 주요 스마트폰 제조사를 우군으로 끌어들이기도 했습니다. ‘블랙베리’를 만드는 리치인모션을 비롯해 팜프리, 심지어 구글 안드로이드까지 플래시 지원을 약속했습니다. 얼마 전 나온 구글 ‘넥서스원’도 플래시를 지원하고 있고요. 이제 내로라하는 스마트폰 제조사들은 플래시를 무리 없이 받아들이는 모양새입니다. 딱 한 곳, 애플만 빼고요.

그럼 애플은 플래시를 빼고 HTML5에만 계속 주력하는 걸까요. 어도비는 모바일로 확대된 웹 세상에서 생존을 위해 HTML5와 싸워야 할까요.

아직은 장담하기 어렵습니다. HTML5는 아직은 리치 웹 환경을 온전히 지원하지 못하는 모양새입니다. 현재는 HTML5에 들어 있는 방대한 기능 가운데 오디오, 비디오, 그림도구 등 일부만 파이어폭스와 오페라 등 몇몇 웹브라우저가 지원하는 단계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 인터넷 익스플로러는 아직 HTML5를 공식 채택하지 않고 있습니다.

어도비도 원칙적으로는 HTML5의 가치를 인정하는 모양새입니다. 케빈 린치 CTO는 “어도비는 HTML을 지지하지만, 플래시의 생산성과 표현력을 대체하는 일이 가까운 미래에 일어날 것 같지는 않다”고 플래시의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멀리 내다보면 HTML5가 플래시 기능을 대체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도 말했습니다. 그렇지만 당장 플래시로 제작되고 돌아가는 수많은 웹서비스와 콘텐츠를 이용자가 아닌 특정 제조사, 애플이 사전에 판단하는 데 대해선 분명히 반대하고 나섰습니다. 그것이 ‘열린 웹 생태계’에 역행하는 정책이라는 입장도 밝혔습니다.

이제 공은 애플이 넘어간 모양새입니다. 아이패드에서 플래시 지원을 기다리던 이용자들은 어쨌거나 맥이 빠진 분위기입니다. 당분간은 아이폰과 아이패드로 접속한 웹에서 플래시 화면 대신 ‘블루큐브’를 볼 수 밖에 없습니다. 그렇다고 플래시 기반 콘텐츠가 당장 HTML5 기반으로 바뀌기란 현재로선 무리가 있습니다. 애플로선 HTML5를 지지한 만큼 이용자 경험도 충족시켜줘야 하는 과제를 떠안았습니다. 물론 그 조차 ‘우리 몫이 아니다’라고 하면 할 말은 없습니다.

여기에 구글이 ‘중개인’이 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구글은 어도비와 손잡고 넥서스원에서 플래시를 지원하고 있지만, HTML5의 든든한 후원자이기도 합니다. 이에 대해선 ‘[블로터포럼] HTML5가 개발자에게 ‘기회의 땅’인 이유‘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멀리 내다보면, 특정 기업 기술에 종속되지 않고도 풍성한 웹 경험을 보장하는 ‘열린 웹’이 올바른 방향일 겁니다. 거기에 반대하는 목소리는 드문 편입니다. 기술 지원 여부를 놓고 업체간 공방을 벌이는 풍경이 사라진 웹을 보는 때는 언제쯤일까요. 그것이 HTML5이든 더 진화된 표준 형식이든 말입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