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김기사, ‘카카오내비’로 새단장

2016.02.24

‘국민내비 김기사'(이하 김기사)가 ‘카카오내비’로 바뀐다. 카카오는 김기사를 업그레이드해 ‘카카오내비’로 새롭게 선보인다고 2월24일 밝혔다. 카카오는 “카카오내비는 편리한 UX를 통해 쉽고 빠른 목적지 검색 및 안내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앱을 설치하지 않은 사람도 공유된 목적지로 길안내를 받을 수 있는 공유형 내비게이션 서비스”라고 설명했다.

kakaonavi

카카오내비는 카카오내비를 내려받지 않는 친구에게도 목적지를 공유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기존 내비게이션은 특정 위치만 공유할 수 있었던 반면, 카카오내비는 현 위치와 목적지, 예상 소요시간을 한 번에 카톡 친구에게 공유할 수 있다.

카카오내비는 국내 내비게이션 서비스 중 유일하게 웹기반 안내를 제공한다. 목적지를 공유받은 친구는 별도로 카카오내비를 내려받지 않아도 바로 길안내를 받을 수 있다. 여러 장소를 한 번에 공유하고 싶을 때는 ‘태그 공유’를 사용하면 된다.

kakaonavi

디자인에도 신경 썼다. 주행 화면의 경로 안내 영역은 도로의 교통표지판과 동일하게 파란색을 사용해 실제 운전 환경을 재현하고자 했다. 앱에 사용된 색깔을 제한해 눈의 피로도와 눈부심도 줄였다. 카카오 대표 캐릭터인 카카오프렌즈를 벌집 화면과 주행 안내 문구, 도착 안내 등에 전면 내세운 것도 특징이다. 벌집은 김기사 특유의 UI다.

김기사의 강점 중 하나인 다양한 음성 안내는 카카오내비에서도 확대 제공한다. 사투리 버전, 연예인 버전, 뽀로로 같은 어린이를 위한 캐릭터 버전 등 총 18개의 음성 길안내를 모두 무료로 제공한다.

kakao_kimgisa_3.0

이용자와 카카오택시 정보 반영해

카카오내비는 출시에 맞춰 1400여개 갈림길 교통정보 처리를 고도화해 더 정확한 교통량 정보와 도착 예정 시간을 안내할 수 있도록 했다. 카카오는 김기사가 카카오에 인수된 이후 지속적인 서버 증대와 시스템 업그레이드, 대용량 데이터 처리 방식 고도화를 통해 서비스의 수준을 높여왔다고  설명했다. 일반 이용자와 더불어 21만 명의 카카오택시 기사 회원이 보내는 데이터를 통해 24시간 차량 흐름을 분석하고, 이를 기반으로 이용자에게 다시 1분 단위의 실시간 빠른 길 안내를 제공해 정확도를 높였다.

박종환 카카오내비팀장은 “카카오내비를 통해 남녀노소 전 국민 모두가 더 편하고 즐거운 운전 경험을 누릴 수 있길 바란다”라며 “향후 카카오택시 외에도 많은 서비스에 카카오내비를 접목하여 이용자에게 큰 편의를 제공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navi_33_800

존재하지 않는 워터마크용 다리 ‘성웅교'(왼쪽이 김기사)

지도 분쟁은? ”절차 따라서 진행 중”

한편, 김기사를 서비스하고 있는 록앤올은 현재 지도 데이터 문제로 SK플래닛과 분쟁 중이다. SK플래닛의 지도 데이터를 록앤올이 무단으로 활용했다는 게 이유다. 록앤올은 계약 종료 이후 SK플래닛의 지도를 모두 삭제했다고 해명했지만, SK플래닛은 워터마크나 의도적인 오타 등 지도 데이터 불법 사용 추적을 위해 고의로 삽입한 정보를 바탕으로 판단했을 때 록앤올이 계약을 어겼다고 판단하고 있다. 이에 카카오 관계자는 “현재 진행 중인 사안이고, 절차 따라서 진행하고 있다”라고 답했다.

chaibs@bloter.net

뉴스, 콘텐츠, 미디어, 플랫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