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알려주는 우산

가 +
가 -

대략 10년 전께로 기억된다. MIT 미디어랩이 만든 콘셉트 제품 중 우산 손잡이의 투명 LCD에서 나오는 빛으로 우산이 필요함을 알려준다는 물건이 있었다. 날씨 정보는 와이파이를 통해 정보를 수신하는 방식이었던 걸로 기억된다. 오늘 소개할 제품은 유사한 콘셉트지만 기능 면에서 진일보했다.

oombrella

사진 = 킥스타터

날씨 예측은 손잡이에 내장된 센서 모듈이 정보를 수집한다. 습도와 온도, 기압의 변화를 감지하는 센서를 통해 비가 올 확률을 예측하고 이 정보를 스마트폰 앱으로 알려준다. 그들의 주장에 따르면 이 알람은 비가 오기 15분 전에 알려준다. 이 정도면 우산을 챙겨나가는 데 충분한 시간임은 물론, 관련 앱에 날씨 정보를 공유하는 데도 충분하다. 또한 어지간한 바람이 불어도 뒤집히지 않는다고 한다. 이 제품 이름은 ‘옴브렐라’다. 참, 스마트폰과 일정 거리 이상 떨어지면 경고도 보내준다.

oombrella

사진 = 킥스타터

여기에 의외로 재미있는 기능을 붙였다. 스마트폰과 연결돼 있다면 손잡이의 부저와 램프가 전화가 왔음을 알려준다. 물론 통화 기능을 제공하지는 않는다. 또한 가장 윗부분에는 고프로를 거치할 수 있어, 비오는 날의 거리 풍경을 찍어 볼 수 있다. 이 아이템은 킥스타터에 등록됐으며, 펀딩 마감까지 27일이 남은 상황에서 목표 금액의 절반 정도를 채웠다.

제품을 받기 위한 최소 펀딩 금액은 59유로, 우리돈으로 약 7만7천원이다. 3가지의 컬러와 장우산과 단우산 모두 동일한 가격이다. 배송비는 29유로, 우리돈 약 3만7천원이며 예정 배송 시기는 올해 10월이다.

이 글은 제품으로 보는 세상의 안테나, 펀테나 실린 글입니다. <블로터>는 펀테나와 콘텐츠 제휴를 맺고 동시 게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