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빙’에 코드검색 기능 강화

가 +
가 -

사람들이 궁금증을 해결하기 위해 인터넷을 검색하듯 개발자들도 프로그래밍 하다 문제가 생기면 검색엔진을 찾는다. 대개 구글, 네이버같은 사이트에서 검색어를 입력하고 스택오버플로우, 카페, 커뮤니티, 블로그, 깃허브 등에서 원하는 결과를 얻는다.

마이크로소프트(MS)는 여기서 한 발짝 더 나아갔다. MS의 검색엔진 ‘‘ 안에서 바로 소스코드 일부와 알고리즘을 검색할 수 있게 공개했다. 웹IDE도 지원해 간단한 코드는 웹 브라우저 검색 결과 밑에서 바로 실행하고 수정할 수 있다. 이 기능은 아직 빙 영어 사이트에서만 이용할 수 있다. 검색 결과 데이터 및 웹 IDE 기술은 해커랭크에서 가져왔다.

해커랭크는 아마존과 IBM 출신 소프트웨어 개발자가 2008년 설립한 기업이다. 주로 온라인 코딩 경진대회 도구 및 코딩 면접 도구를 제공하고 있으며 개발자, 기업, 학교가 주 고객이다. 해커랭크는 MS와 파트너십을 맺고, 앞으로 다양한 코딩 문제와 정답 코드를 빙 검색 결과에 제공할 예정이다. 비벡 라비산카 해커링크 설립자 겸 CEO는 “알고리즘을 익히거나 코딩 실력을 높이고 싶을 때 바로 빙을 이용하면 된다”라며 “웹 IDE에서 여러번 소스코드를 고치면서 적합한 답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quick-sort-java

MS는 검색한 소스코드를 여러 언어로 변환해 볼 수 있는 기능도 지원했다. 빙 검색에서 볼 수 있는 언어는 C, C++, C#, 파이썬, PHP, 자바 등이다. 말셀로 드 파로스 빙 엔지니어 그룹 매니저는 해커랭크 공식 블로그를 통해 “소스코드나 알고리즘을 보면서 프로그래밍을 배울 수도 있지만 똑같은 기능을 새로운 언어로 다시 작성해보는 것도 또 다른 학습방법”이라고 설명했다. <테크크런치>는 “MS는 빙을 생산성 도구 뿐만 아니라 학습 도구로 제공하려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Bing_Hackerrank_02

▲MS 검색엔진 ‘빙’에소 소스코드 결과를 보여주는 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