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디지털 지하철’ 시대 연다

가 +
가 -

daum_digital_view

다음커뮤니케이션이 서울메트로, 핑거터치와 손잡고 ‘디지털 지하철’ 시대를 연다. 서울 지하철 1~4호선 117개 역에 지도, 뉴스, 엔터테인먼트 등 실시간 정보와 인터넷전화 서비스를 제공하는 디지털 영상 시스템 ‘디지털뷰’ 900여대를 설치한다는 소식이다.

지하철 1~4호선 이용자는 PC나 스마트폰으로 주로 즐기던 주요 웹서비스를 지하철 역 안에서 손쉽게 이용할 수 있어 출퇴근길이 한층 편리해질 전망이다.

디지털뷰는 46인치 메인 터치스크린과 17인치 보조 터치스크린으로 구성된다. 메인 스크린은 지도, 실시간 정보 등 주요 콘텐츠가 제공되고, 보조 스크린에는 인터넷전화 사용, 영화표 예매 등을 위한 티머니 결재창이 뜬다. 강남역, 삼성역, 명동역 등 유동인구가 많은 지하철 1~4 호선 117개 모든 역사에 913대가 설치되며, 2월16일부터 차례로 이용할 수 있다. 디지털뷰가 설치되는 1~4호선은 서울시 및 수도권 지역 450만명이 이용하고 있다.

디지털뷰로 제공되는 서비스는 고해상도 항공사진 ‘스카이뷰’와 서울 전 지역 360도 파노라마 거리사진인 ‘로드뷰’ 등 지도 정보를 먼저 꼽겠다. 지도 서비스엔 주변 버스노선이나 추천 맛집, 가볼만 한 곳, 공공시설, 병원 등 의료시설 정보도 담겨 있다.

또한 ▲지하철 역내 주요 시설물이나 역내 지도, 편의시설 등을 검색할 수 있는 ‘역내정보’ ▲최단거리 찾기나 역 주변 지도를 보여주는 ‘노선정보’ ▲실시간 이슈 검색어나 뉴스, 스포츠, 날씨 정보를 제공하는 ‘실시간 정보’ ▲다음영화, 다음부동산, 스포츠 이벤트 등을 담은 엔터테인먼트 콘텐츠가 제공된다.

티머니 카드로 실시간 영화표를 예매하거나 주변 상점 쿠폰 정보를 찾을 수도 있다. 휴대폰으로 쿠폰을 촬영해 주변 상점에서 이용하는 식이다. 인터넷전화 기능도 내장했다. 다음은 웹으로 제공되는 주요 서비스를 디지털뷰에서도 이용할 수 있도록 제공 콘텐츠를 확대할 계획이다.

최세훈 다음 대표는 “기기간 경계가 허물어지는 디지털 컨버전스 혁명이 우리 일상 생활을 하루가 다르게 바꾸고 있다”라며 “다음이 모든 스크린에서 이용자들이 ‘On Daum’ 할 수 있는 생활 플랫폼으로, 광고주에게는 브랜딩과 이익에 기여하는 비즈니스 플랫폼으로 거듭나게 됐다”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