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오라클·서울교대, “SW 교사 양성하겠다”

가 +
가 -

한국오라클과 서울교육대학교가 서울교육대학교 캠퍼스 본관에서 ‘소프트웨어 인재 양성 및 교사 역량 강화’를 위한 상호 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4월27일 밝혔다.

한국오라클은 이번 협약을 통해 2016년 6월부터 서울교육대학교와 협력해 ‘오라클 아카데미 이니셔티브(Oracle Academy Initiative)’를 진행한다. 이를 통해 초·중·고교 학생들에게 맞는 소프트웨어 교육과정을 개발하고, 해당 교사들에게 과정을 수료하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한국오라클은 보도자료를 통해 “앞으로 교사의 역량을 강화해 궁극적으로 관련 학교에서 활발한 소프트웨어 교육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oracle_sed_mou_01

▲사진:한국오라클

김경성 서울교대 총장은 “다가오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잘 대응하는 것은 물론 나아가 세계를 이끌 수 있는 소프트웨어 인재 충원에 대한 요구는 업계 및 업종 구분 없이 대폭 증가하고 있다”라며 “이러한 시대에 소프트웨어 중심사회를 위한 맞춤형 인재를 배출하는 것은 우리 대학의 주요 의무”라고 밝혔다. 또한 “오라클과 체계적인 산학협력 프로그램을 운영해 정보화 시대가 요구하는 우수한 인력을 양성하고 청년 일자리 허브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블로터 플러스 '지식 아카이브'

김형래 한국오라클 사장은 “대한민국의 미래를 밝혀 줄 소프트웨어 인재 양성은 교사의 역량을 높이는 일에서 출발한다”라며 “오라클은 자사의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IT 교육 프로그램을 효과적으로 제공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오라클은 그동안 e비즈니스 애플리케이션, 데이터베이스, 애플리케이션 서버 등 다양한 IT 부분에서 산학 협력을 진행했다. 현재까지 중앙대학교 및 고려대정보보호대학원, 한국폴리텍대학을 비롯한 다수의 학교에서 인재 양성 지원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