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C 품은 델, ‘델테크놀로지스’로 새출발

가 +
가 -

지난해 10월부터 이어져 온 델의 EMC 인수가 마무리될 조짐이 보인다. 길고 긴 합병 과정은 끝나고 두 회사가 새롭게 출발하는 일만 남았다.

EMC는 5월 2일(현지기준)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고 있는 ‘EMC 월드 2016’에서 델과 합병 후 사용할 새로운 사명과 브랜드 이름을 공개했다. EMC 월드 2016 첫째 날 기조연설자로 나선 마이클 델 회장은 “EMC와 델의 합병 절차 후 탄생할 세계 최대의 비상장 IT 기업의 사명을 델테크놀로지스(Dell Technologies)로 정했다”라고 발표했다.

마이클 델 델 회장

마이클 델 델 회장

델 회장은 “EMC와 델 두 기업 모두 ‘고객과 파트너 중심’에 최우선 가치를 두고 있는 만큼, 델테크놀로지스는 고객과 파트너를 위해 오늘날의 그 어떤 기술 솔루션 기업보다 더 많은 가치를 창출할 것”이라며 “우리는 더 민첩하고 혁신적일 것이며, 세계 최고 수준의 제품과 솔루션을 모든 형태와 규모의 고객들에게 제공할 것”이라고 새 사명 공개 소감을 밝혔다.

델테크놀로지스는 ‘고객의 전체 인프라, 즉 하드웨어부터 소프트웨어 서비스까지, 엣지에서 코어, 클라우드까지 모두 단계를 위한 기업’을 비전으로 삼았다. PC와 서버, 스토리지 같은 하드웨어부터 클라우드, 보안 서비스까지 기업이 필요로 하는 모든 인프라와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얘기다.

블로터 플러스 '지식 아카이브'

델 회장은 “델과 EMC는 ‘모던 데이터센터’ 개발 전략을 세웠다”라며 “디지털 시대를 맞아 기업이 모던 데이터센터 환경에서 편리하게 기업 환경을 운영할 수 있게 돕겠다”라고 말했다.

델테크놀로지스는 델의 PC 사업 부문을 비롯해 VM웨어, 시큐어웍스, 피보탈, 버투스트림, RSA 등 EMC와 델의 엔터프라이즈 인프라 비즈니스로 구성된다. 델은 이번 인수를 통해 상호 보완적인 제품 포트폴리오와 강력한 영업팀, 연구개발 투자 전략을 무기로 갖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새 사명 발표로 ‘EMC’란 이름이 완전히 사라지는 건 아니다. 이날 EMC 월드에서 델테크놀로지스 엔터프라이즈 비즈니스 부문은 ‘델 EMC’로 부를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버, 스토리지 등 직접 또는 채널을 통해 기관과 기업 고객들에게 제공하는 제품과 솔루션은 ‘델 EMC’란 이름으로 서비스된다. 반면, 소비자를 포함한 클라이언트 솔루션을 위한 브랜드는 기존 ‘델’ 이름을 그대로 사용한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