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키캐스트도 ‘라이브’로

가 +
가 -

모바일 콘텐츠 플랫폼 피키캐스트가 실시간 라이브 방송 기능을 추가해 모바일에 맞는 새로운 라이브 콘텐츠를 선보인다고 5월13일 밝혔다.

피키캐스트는 실시간 현장 중계방송을 비롯하여 피키캐스트의 에디터들의 방송과 제휴사와의 콜라보 방송 등의 라이브 콘텐츠를 준비 중이다. 언론사, 제휴사, 1인 창작자, 코미디언과도 함께 각 협력 주체의 성격에 맞는 콘텐츠를 채워넣을 예정이다.

piki-live

사진 = 피키캐스트

피키캐스트는 지난 2월부터 기술적 준비를 마무리하고, 공연 현장 중계와 에디터들의 공감형 라이브 챗쇼 등 파일럿 방송을 테스트해 왔다. 1시간 만에 1만 개가 넘는 댓글이 달리는 등 이용자들의 좋은 호응을 얻었다.

피키캐스트의 라이브 콘텐츠는 멀티 카메라뷰 기능을 지원한다. 이 기능을 제공하는 방송의 경우 동시에 촬영하는 여러 대의 카메라를 통해 다양한 각도∙장소에서 촬영한 화면을 손쉽게 골라 볼 수 있다. 생방송이 끝나면 영상은 볼 수 없다. 다만 방송 하이라이트를 모아 편집한 콘텐츠를 제공한다.

블로터 with Udemy

장윤석 피키캐스트 대표는 “이번 라이브 콘텐츠는 단순히 생중계 기능을 탑재한 것을 넘어 모바일에 최적화된 라이브 콘텐츠 포맷에 대한 다양한 분석과 실험을 해왔다”라며 “정규 편성된 방송 콘텐츠를 시작으로 향후 피키캐스트만의 또 다른 라이브 포맷을 발굴하고 새로운 모바일 기술을 접목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피키캐스트 앱에서 기능을 지원한다고 해서 다른 플랫폼을 배제하는 것은 아니다. 피키캐스트 관계자는 “다른 플랫폼에 닫혀있는 건 아니다”라며 “플랫폼 성격에 맞춰 페이스북 라이브가 더 적절하다고 생각되면 페이스북에서 진행하고 편집한 콘텐츠를 피키캐스트에 올릴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콘텐츠 피키캐스트 라이브 콘텐츠는 피키캐스트 모바일 앱으로 볼 수 있으며, 상반기 내 PC 웹과 모바일 웹도 지원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