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웹툰, 사내독립기업으로 전환한다

가 +
가 -

카카오가 3분기 중, 다음웹툰 서비스 영역을 포도트리의 사내독립기업(CIC, Company in company)으로 전환한다고 5월16일 밝혔다. 다음웹툰은 카카오 공동체 내 콘텐츠 비즈니스 전문회사인 포도트리의 사내독립기업 형태로 합류한다. 카카오 쪽은 “다음웹툰 중심의 공격적 사업 운영과 동시에 웹툰을 기반으로 콘텐츠 전반의 시너지를 낸다는 전략”이라고 배경을 밝혔다.

daumWebtoon

독립 기업의 사명은 ‘다음웹툰 컴퍼니’다. 다음웹툰 서비스 초기부터 함께 해 온 박정서 PD가 대표를 맡고, 수년간 다음웹툰에서 기획, 수급 등의 업무를 진행해온 전문 인력들이 합류한다. 카카오는 “모바일 시대의 핵심 콘텐츠 영역 중 하나인 웹툰 서비스에 자율성과 독립성을 부여하고, 우수 작품의 확보 및 지적재산권(IP) 투자를 공격적이고 빠르게 추진하기 위해서다”라고 다음웹툰의 분리 이유를 밝혔다. 카카오는 웹툰 중심의 신속한 의사결정 체계를 통해 경쟁력을 강화하고 사업을 빠르게 성장시킨다는 계획이다.

블로터 with Udemy

다음웹툰 컴퍼니는 웹툰 작가들의 창작 환경 조성과 수익화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자 한다. 다음웹툰 컴퍼니는 웹툰 서비스를 운영 및 개발하고, 드라마와 영화 등 문화 전반으로 확대되는 웹툰 콘텐츠를 활용해 비즈니스 구조를 확보할 심산이다. 최근 카카오는 중국 최대 드라마 제작사 화책 그룹과 다음웹툰 5개 작품의 영상화 판권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처럼 웹툰 작가들과의 협업을 통해 글로벌 시장 진출을 모색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웹툰 콘텐츠 기반의 캐릭터 상품 개발과 판매를 강화하고, 카카오페이지 내 유료 콘텐츠 모델로 판로도 확대하고자 한다.

카카오는 “카카오페이지를 출시 3년 만에 연간 거래액 500억원의 성공적인 유료 콘텐츠 플랫폼으로 성장시킨 포도트리의 콘텐츠 비즈니스 노하우와 국내 최초 웹툰 플랫폼으로 웹툰 산업의 성장 및 생태계 조성에 앞장서 온 다음웹툰의 결합으로 카카오 콘텐츠 부문의 시너지가 기대된다”라고 다음웹툰 컴퍼니에 대한 기대를 밝혔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