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페이, IC칩 기반 모바일 결제 시장 ‘똑똑’

가 +
가 -

소문만 무성했던 ‘LG페이’가 베일을 벗었다.

LG페이는 IC칩을 기반으로 한 모바일 결제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LG전자는 KB국민은행과 손잡고 IC및 스마트 OTP 관련 기술을 구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LG전자는 5월18일 국민은행 세우회 본점에서 KB국민은행과 차세대 모바일 결제서비스 LG페이를 위한 전략적 업무제휴를 체결했다.

(왼쪽부터) LG전자 MC상품기획그룹장 김홍주 상무와 KB국민은행 미래채널본부 강대명 본부장

(왼쪽부터) LG전자 MC상품기획그룹장 김홍주 상무와 KB국민은행 미래채널본부 강대명 본부장

김홍주 LG전자 MC사업본부 상품기획그룹장 상무는 “IC칩은 보안이 뛰어나 정부지침에 따라 금융권이 채택하고 있는 기술”이라며 “LG페이는 기존 단말기는 물론 ATM도 쓸 수 있어 범용성까지 확보한 셈이라 핀테크 시장의 새로운 플랫폼이 될 것”이라고 체결 소감을 밝혔다.

이번 업무 제휴를 통해 LG 페이는 IC칩을 활용한 ATM 현금 입·출금 거래와 스마트OTP 업무 등 다양한 금융 서비스까지 확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전자는 가맹점 단말기의 결제 방식에 구애 받지 않고 어디서나 손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범용성과 편리성, 보안성을 모두 갖춘 LG페이로 모바일 결제시장을 공략한다는 전략이다. KG국민은행과 LG전자는 금융상품 연계방안 모색과 신규 사업분야 공동 발굴 등을 협의했다.

현재 LG전자는 신한카드, KB국민카드와 손잡고 LG페이 지원방안을 협의 중이다. 그 외에도 롯데카드, 하나카드, BC카드, NH농협카드 등 주요 카드사와 LG페이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네티즌의견(총 2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