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SKT, TIP 회의 주최···5G 네트워크 논의

2016.06.08

SK텔레콤이 페이스북을 비롯해 인텔, 노키아, 보다폰 등 글로벌 기업과 함께 통신 인프라 고도화와 5G 네트워크 서비스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SK텔레콤은 전세계 주요 통신사 40여곳과 함께 ‘텔코 인프라 프로젝트(Telco Infra Project, 이하 TIP)’ 첫 회의를 개최했다. TIP 회의는 6월8~9일 이틀 동안 서울 SK텔레콤 T타워에서 열린다.

TIP는 산업 생태계 내 협력에 기반해 통신 인프라 전반 기술의 효율성과 혁신을 추구하기 위한 단체다. 지난 2월 페이스북 CEO 마크 저커버그 주도 하에 SK텔레콤, 독일 도이치텔레콤, 영국 EE 등 대표 통신사와 페이스북, 노키아, 인텔 등 각 기술 분야에서 장점을 가진 30여 기업이 공동 설립했다. 보다폰, 텔레포니카 등이 최근에 새롭게 TIP 합류해 총 43개 회사가 멤버로 소속돼 있다. 국내 기업으로는 SK텔레콤이 창립멤버로 유일하다.

TIP 회의에 참석한 페이스북을 비롯한 주요 통신사와 IT 기업들 임원들이 토론하고 있다.

TIP 회의에 참석한 페이스북을 비롯한 주요 통신사와 IT 기업들 임원들이 참석했다.

이날 회의에는 페이스북, 인텔, 도이치텔레콤 등 TIP 핵심멤버의 고위 임원이 참석했다. 이들은 이사회를 열고, 향후 TIP 조직 비전과 목표 및 운영방안 등을 논의하고, 5G 네트워크 공동연구 등 협력 방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또 TIP 내 7개 프로젝트 그룹의 활동 계획 일환으로 SK텔레콤과 노키아 등은 4G 및 5G 기술의 간소화, 유연성 및 효율성 확보를 위한 협업을 주요 주제로 발표했다. 또 인구 밀집도가 낮은 도서산간 지역이나 후진국과 같이 투자가 어려운 지역에 비용 효율적인 통신인프라 구축을 위한 연구 계획 등을 논의했다.

지난 2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6에서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는 “TIP는 신흥시장을 위한 서비스 개발과 선진 시장을 위한 5G 기술 개발을 위해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기조 연설을 통해 밝힌 바 있다. 이날 회의에서 페이스북 관계자는 전세계에 고품질 통신 인프라를 빠르게 구축하기 위해 설립한 TIP 커뮤니티랩을 어떻게 운영할 계획인지를 밝혔다.

블로터아카데미

페이스북 측은 저비용으로 4G 기능 및 성능을 향상하고 이를 5G 기술로 확장하는 계획을 발표하고, 당사와 협업 내용이 주요 사례로 제시했다.

SK텔레콤은 향후 TIP 주요 멤버들과 핫라인을 구축하고, 각기 다른 영역의 업체들간 입장을 조율하고 합의를 이끄는 역할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이미 SK텔레콤은 지난해 10월 5G 연구를 위해 삼성전자, 노키아, 에릭슨 등 글로벌 IT 기업들과 함께 ‘5G글로벌 혁신센터’를 설립했다. 지난 3월에는 SK텔레콤 자체 규격을 기반으로 SK텔레콤 분당 사옥 주변 실외환경에서 5G 시스템 성능 검증을 삼성전자와 공동으로 완료했다. SK텔레콤은 2017년 세계 첫 5G 시범서비스를 진행하는 걸 목표로 삼고 있다.

최진성 SK텔레콤 종합기술원장은 “페이스북 등 글로벌 ICT 리더들과의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국내는 물론이고 글로벌 5G진화를 선도하겠다”라고 말했다.

izziene@bloter.net

뭐 화끈하고, 신나고, 재미난 일 없을까요? 할 일이 쌓여도 사람은 만나고, 기사는 씁니다. 관심있는 #핀테크 #클라우드 #그외 모든 것을 다룹니다. @izzie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