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텔레콤이 데이터 로밍 요금을 내렸다. 종량제 요금을 56% 인하하고, 하루 2만원 상한제를 신설한 것이 뼈대다. 해외여행 시 고객이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사용한 데이터로 인한 요금 부담을 줄이기 위해서다. SKT는 이같은 사실을 7월6일 공개했다.

종량요금제란 기본요금 없이 사용한 만큼 부담하는 요금제를 말한다. 데이터 단위는 패킷이다. 1패킷은 512바이트다. SKT는 종전 패킷 당 4.55원에서 2원으로 가격을 낮췄다. 1KB 당 4원을 부담하게 되는 셈이다.

SKT는 또한 해외 데이터 로밍 시 기존 일 10만원 상한제에 더해 일 2만원 상한제를 새로 선보였다. 고객이 미처 인식하지 못한 채 해외에서 사용하는 데이터로 인한 요금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다. 상한 요금을 넘어서면 문자메시지로 정액 요금제 가입이나 데이터 차단 설정 등을 안내해준다.

대부분 고객들은 해외여행을 떠나기 전, 정액형 데이터 로밍 요금제에 가입하거나  데이터 로밍을 차단한다. 하지만 일부 고객은 스마트폰 앱 자동 업데이트, SNS 메시지 수신 등에 따른 데이터 로밍 이용을 인지하지 못해 과도한 요금을 부담하는 경우가 있었다.

SKT는 또한 여름방학·휴가철을 맞아 장기 해외여행에 나서는 고객을 위한 ‘T로밍 롱패스’ 요금제 2종도 선보였다. ‘T로밍 롱패스’는 미국·일본·중국 등 한국인이 많이 방문하는 전세계 주요 50개국에서  3G 데이터를 장기간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T로밍 롱패스’ 요금제는 7일간 1GB를 이용할 수 있는 ‘T로밍 롱패스 7’과 30일간 1.5GB를 이용할 수 있는 ‘T로밍 롱패스 30’으로 구성된다. 요금은 각각 3만9천원(부가세 포함 4만2900원), 5만9천원(부가세 포함 6만4900원)이며, 2017년 1월 6일까지 가입이 가능하다.

하지만 ‘이통사의 요금제 꼼수’라 비판받기도 했던 데이터 로밍 정액제의 경우 하루 100MB 사용 초과 시 데이터 로딩 속도가 200Kbps로 느려지는 것은 종전과 동일하다. 속도가 느려진 후에는 간단한 메시지 전송은 무리가 없지만 사진과 동영상처럼 용량이 큰 파일 전송은 어려워진다. SK텔레콤 측은 “고객들이 ‘무제한’이라는 용어에서 혼동하시는 것 같다”라며 “요금제 이름에서 ‘무제한’을 빼 고객들의 의사결정에 오해를 초래하지 않도록 수정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skt_t_roaming

skt_roaming_02

immi@bloter.net

안녕하세요. 이민경입니다. 겨울보단 여름이 좋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