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작업을 더 쉽게 만드는 로봇 장갑

2016.07.13

오래 전 펀테나에서 아우디 공장 노동자들에게 보급된, 일종의 외골격 시스템인 ‘체어리스 체어‘를 소개했다. 직원들이 좀 더 쉽게 일을 할 수 있게 해주는 물건이었다. 최근 자동차 회사 GM에도 비슷한 것이 등장했다. 이름은 ‘로보글러브'(RoboGlove). 나사를 조금 더 쉽게 조이게 해주는 로봇 글러브다.

사진=GM

이 장갑은 나사와 바이오서보 테크놀로지스 AB가 함께 개발했다. 원래는 행동이 부자연스러울 수 밖에 없는 우주 공간에서 사용하기 위한 제품이었다. 내부에는 센서와 액추에이터가 내장돼 있으며, 이들은 배터리를 이용해 작동한다. 무게를 위해 배터리는 허리에 착용하는 형태며, GM의 자동차 생산라인에서 테스트를 시작했다.

바이오서보 테크놀로지스 AB는 더 높은 악력을 발휘해 크고 무거운 것을 쉽게 집을 수 있게 해주는 기기 개발 계획도 세웠다. 이 역시 우주공간은 물론이고 중력이 작용하는 지구에서도 꽤나 유용하게 사용될 수 있는 물건이겠다. 또한 선천적인 이유로 자동차 공장에서 일을 할 수 없는 사람들에게도 일할 기회를 부여할 수도 있겠다.

이 글은 제품으로 보는 세상의 안테나, 펀테나실린 글입니다. <블로터>는 펀테나와 콘텐츠 제휴를 맺고 동시 게재하고 있습니다.

funtenna@funshop.co.kr

제품으로 보는 세상의 안테나, 펀테나. http://funtenna.funshop.co.kr | funtenna@funsho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