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뉴욕·도쿄 증시 상장…”글로벌 성장 동력 확보”

가 +
가 -

네이버의 자회사 라인 주식회사가 기업공개로 글로벌 시장 성장 동력 확보에 나선다. 라인은 한국 기준 14일 밤에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상장했다. 15일 오전에는 도쿄증권거래소(TSE)에도 상장했다. 라인 기업공개(IPO)는 올해 상장한 전 세계 IT 기업 중 최대 규모이며, 신주발행으로 조달한 금액은 1조 5천억원대로 알려졌다.

LineIPO_naver (2)

사진=네이버

네이버 이사회는 지난 6월10일, 100% 자회사인 라인 주식회사의 상장을 위한 신주발행을 결의한 바 있다. 이번 IPO는 라인 주식회사가 독자적으로 자금을 조달할 수 있는 창구를 확보해, 거대한 자본과 브랜드를 앞세운 글로벌 기업들과의 경쟁에 더욱 적극적으로 나서기 위함이다. 라인 주식회사는 상장을 통해 확보한 자금으로 일본 및 글로벌 시장에서 성장을 위한 글로벌 M&A 등 전략적 투자에 활용할 계획이다.

LineIPO_naver (1)

사진=네이버

이번 상장으로 네이버는 해외에 설립한 자회사를 본사와 별개의 독자적인 서비스 플랫폼과 비즈니스 모델을 갖춘 규모로 키워 주요 증시 두 곳에 동시 상장시킨 국내 최초의 기업이 됐다. 네이버는 “세계적인 증권거래소에 기업을 공개한 것을 계기로, 네이버와 라인은 각각 독립된 형태를 가지고 보다 투명한 기업으로 거듭나고자 한다”라고 밝혔다.

LineIPO_naver (4)

사진=네이버

LineIPO_naver (5)

사진=네이버

LineIPO_naver (6)

사진=네이버

네티즌의견(총 1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