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G이니시스, 페이이즈 손잡고 중국 시장 진출

가 +
가 -

전자결제 사업자인 KG이니시스가 중국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하겠다고 밝혔다. 알리페이, 페이팔, 텐센트에 이어 페이이즈와 제휴 계약을 통해 해외 결제 시장에서 점유율을 늘려나간다는 계획이다.

KG이니시스는 7월22일 중국 글로벌 기업 전문 결제사인 페이이즈와 계약을 체결했다.

KG 이니시스 측은 “페이이즈가 운영하고 있는 ‘트레이드이즈’(중국정부와 러시아정부가 공동 추진하는 B2B 크로스보더 전자상거래 사이트)와 유사한 형태의 한국&중국 B2B 크로스보더 전자상거래 사이트를 구축하여 공동 서비스를 추진하는 등 다양한 사업 기회를 모색해 나갈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왼쪽부터) 윤보현 KG이니시스 대표이사, 우 키노 곽 페이이즈 최고운영책임자

(왼쪽부터) 윤보현 KG이니시스 대표이사, 우 키노 곽 페이이즈 최고운영책임자

페이이즈는 2015년 기준 연간 거래금액 16조원 규모에 이르는 베이징시 산하 국영 전자결제 기업이다. 중국에서 주로 글로벌 기업이나 국영기업을 전문으로 서비스하여 거래규모가 큰 편에 속한다. 비자, 마스타, JCB 등을 포함한 중국 온라인 해외거래의 35%를 점유하고 있다. 비자카드의 세계 온라인 거래를 13번째로 많이 취급하고 있는 결제사이기도 하다. 현재 중국 내 애플 아이튠즈와 애플페이 서비스를 독점하고 있다.

두 회사는 가장 먼저 전자결제 부문에서 협업할 예정이다. KG이니시스는 이번 제휴를 통해 페이이즈 중국과 글로벌 가맹점에서 국내 고객이 원화로 신용카드나 계좌이체 결제를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를 기획 중이다. 애플, 아마존, HP, 발리, 돌체앤가바나 등의 글로벌 기업과 중국 국영 기업 차이나텔레콤, CCTV(중국중앙방송국), 베이징대학교, 칭화대학교 등 페이이즈 가맹점 4500여곳에서 원화로 결제할 수 있게 된다.

반대로 페이이즈 고객은 한국 내 KG이니시스 가맹점에서 위안화로 결제할 수 있다. 이 외에도 페이이즈 중국 및 글로벌 가맹점이 한국에 진출할 경우 KG이니시스와 전자결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