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주 “룰 망각하는 잘못 저질렀다” 사과

가 +
가 -

김정주 NXC 대표가 진경준 검사장 주식 특혜 의혹과 관련해 29일 공식 사과했다. 그는 오늘자로 넥슨의 등기이사직에서도 사임했다.

김 대표는 이날 발표한 사과문을 통해 “사적 관계 속에서 공적인 최소한의 룰을 망각하는 잘못을 저질렀다”라며 “평생 이번의 잘못을 지고 살아가겠다”고 말했다.

nxc

다음은 김정주 대표의 사과문 전문이다.

머리 숙여 사죄 드립니다.

분노와 좌절을 느끼셨을 국민들, 넥슨의 오늘을 만들어주신 고객, 주주 여러분과 임직원 여러분, 저는 사적 관계 속에서 공적인 최소한의 룰을 망각하는 잘못을 저질렀습니다.

너무 죄송하여 말씀을 드리기조차 조심스럽습니다.

법의 판단과 별개로 저는 평생 이번의 잘못을 지고 살아가겠습니다.

저는 오늘부로 넥슨의 등기이사직을 사임합니다.

앞으로 넥슨이 처음 사업을 시작하며 꿈꾸었던 미래지향적 기업과 우리 사회에 보탬이 되는 기업으로 더욱 성장하기를 기원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사죄 드립니다.

김정주

네티즌의견(총 2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