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컴, “디지털 교육 앞장설 것”…AR·VR·IoT·3D 주목

가 +
가 -

한컴그룹이 교육 콘텐츠 시장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한컴그룹은 미래창조과학부(미래부)의 ‘가상현실 5대 선도 프로젝트’의 주요 사업자에 ‘한컴컨소시엄’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미래부가 추진하는 가상현실 5대 선도 프로젝트는 VR 서비스플랫폼, VR 게임체험, VR 테마파크, 다면상영, 교육유통 등이다. 한컴컨소시엄은 이 가운데 ‘교육유통’ 프로젝트를 맡았다.

한컴컨소시엄을 총괄하는 최정현 연구소장은 “누구나 교육콘텐츠를 제작·판매할 수 있고, 구매한 교육콘텐츠를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생태계 플랫폼을 개발하여 글로벌 비즈니스로 현실화시키는 것이 과제의 목표”라며 “이러한 교육생태계 속에서 학습자가 교육콘텐츠의 수요자일뿐 아니라 새로운 교육콘텐츠의 저작자가 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이번 과제의 핵심 개념”이라고 말했다.

wepuble edu platform
한컴컨소시엄은 한컴의 자회사인 한컴커뮤니케이션을 비롯해 시공미디어, 한국교육학술정보원(KERIS), 지노테크, EBS, 타임교육, 글로브포인트, 리치엔타임, 위두커뮤니케이션 등 10개 기업으로 이뤄져 있다.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이 가능할 것으로 한컴그룹은 기대하고 있다.

교육유통 프로젝트는 플랫폼 개발을 담당하는 ‘R&D 과제’와 콘텐츠 개발 및 글로벌 마케팅을 담당하는 ‘동반성장 과제’로 나뉜다. 동반성장 과제는 시공미디어가 담당하고, 한컴커뮤니케이션은 두 과제 모두 맡아 진행한다.

이 과정에서 한컴그룹은 전자책 독립출판 플랫폼 ‘위퍼블’을 중심으로, 음성인식 통번역 ‘지니톡’, 디지털 노트 핸드라이팅 서비스 ‘플렉슬’ 등 그룹 내 다양한 솔루션들과 연계한 교육 콘텐츠 등을 개발을 목표로 삼았다. AR·VR·IoT·3D 등을 활용한 디지털 콘텐츠 생태계를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컴이 개발한 전자책 독립출판 플랫폼 ‘위퍼블'

한컴이 개발한 전자책 독립출판 플랫폼 ‘위퍼블’

한컴그룹은 사용자가 직접 콘텐츠를 저작할 수 있는 콘텐츠 저작 솔루션도 함께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사업자-저작자-교수자-학습자 간 상호연동을 위한 콘텐츠 유통 플랫폼을 개발할 계획이다. 교육콘텐츠의 학습결과를 체계적으로 분석, 시각화하는 ‘학습결과 분석 프로세스’도 탑재한다는 방침이다.

단순히 콘텐츠 개발에만 집중하는 건 아니다. 한컴컨소시엄은 이러한 플랫폼 개발을 통해서 IT 기술 기반의 국내 교육 콘텐츠 생태계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한컴그룹 측은 “글로벌 교육 콘텐츠 유통 시장 진출까지도 생각하고 있다”라며 “이를 위해 이러닝 국제표준을 제정하는 IMS 글로벌 컨소시엄, 전자책 국제표준을 제정하는 IDPF(International Digital Publishing Forum) 등의 국제단체와도 협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네티즌의견(총 2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