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복잡한 본인 인증, 앱으로 간단히”…SKT, ‘T인증’ 출시

2016.08.02

SK텔레콤이 인터넷 웹사이트에서 본인 확인을 위해 입력하는 본인 인증 작업 시간을 줄이겠다고 나섰다.

지금까지 본인 확인을 하려면 이름, 성별, 내·외국인 여부, 생년월일, 전화번호, 보안문자 등을 입력하고 문자메시지로 인증번호를 수신해야 했다. 본인 확인 작업을 거칠 때마다 평균 75초가 소요됐다.

SK텔레콤은 이런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입력하는 정보와 절차를 간소화하면서도 보안성을 강화한 휴대전화 본인확인 서비스 ‘T인증’을 출시했다.

T인증은 이름, 전화번호, 6자리 PIN 번호만 입력하면 본인 확인을 해주는 서비스다. 이 서비스를 사용하려면 우선 앱을 내려받아야 한다. 현재 구글플레이에서 앱을 내려받을 수 있다.

t auth

서비스를 처음 이용할 때 최초 1회에 한해 T인증 앱에 이름, 생년월일 등 개인정보와 PIN 번호를 등록하면 된다. SK텔레콤 가입자만 이용할 수 있으며, 본인 명의 휴대폰에서만 가입해서 이용할 수 있다. 만 14세 미만 고객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다. 법인폰 지원과 PIN 번호 대신 지문 인식으로 인증하는 방식은 준비중이며, 10월부터 제공할 계획이다.

허일규 SK텔레콤 솔루션사업본부장은 “T인증은 SK텔레콤 고객이 보다 편리하게 본인확인을 하고 사업자는 보다 안전하게 고객 정보를 지킬 수 있도록 개발됐다”라며 “향후 T인증이 안전한 모바일 신분증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보안기술을 확보하고 금융, 결제, OTT 등 다양한 사업자와의 제휴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t auth2

SK텔레콤은 T인증으로 보안 수준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매번 입력하던 여러 개인정보를 성명과 전화번호로 단순화시켰으며, 인증번호 SMS를 없애 SMS 탈취에 의한 스미싱, 피싱 사고를 원천 차단했다는 이유에서다.

또한 외부와 차단된 네트워크로 보안성이 인정된 유심인증 등의 보안 솔루션을 적용해 인터넷 사업자가 개인정보를 저장하지 않고도 안전하게 고객을 인증할 수 있어 개인정보 유출 사고를 방지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SK텔레콤은 T인증이 공인인증서와 보안매체를 대신하는 보안성을 갖춤에 따라 금융거래 인증 등 다양한 영역으로 T인증 서비스를 확장할 계획이다. 특히, 공인인증서 의무 사용 폐지, 보안매체 분리 등 핀테크 관련 규제 완화에 따라 금융기관도 인증 서비스의 외부 오픈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SK텔레콤은 향후 생체인증 등의 인증 기술을 지속적으로 추가해 일상생활의 모든 인증을 대신하는 플랫폼으로 개발해 나갈 계획이다.

izziene@bloter.net

뭐 화끈하고, 신나고, 재미난 일 없을까요? 할 일이 쌓여도 사람은 만나고, 기사는 씁니다. 관심있는 #핀테크 #클라우드 #그외 모든 것을 다룹니다. @izzie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