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퍼센트, 대출자 위한 ‘최저금리보상제’ 선보여

가 +
가 -

P2P 금융업체 8퍼센트가 대출자 챙기기에 나섰다. 최저금리보상제를 통해 다른 금융기관보다 낮은 금리를 통해 대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8퍼센트는 8월8일부터 신용 1~7등급 대출자를 대상으로 최저금리보상제를 시행한다. 최저금리보상제는 자사 P2P 대출을 이용한 고객이 이후 다른 금융기관에서 0.01%라도 낮은 금리로 대출을 실행할 경우 8퍼센트 측이 대출자에게 보상금 10만원을 지급하는 제도다. 신용 1~7등급자를 대상으로 한 대출상품 중에서 최초로 이뤄지는 보상 제도이다.

이번 최저금리보상제는 P2P금융 대출자에게 보다 합리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도입됐다. 이번 최저금리 보상제를 기획한 이효진 8퍼센트 대표는 “금융업권 최초로 실시하는 최저금리보상제는 대출자가 P2P 금융을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라며 “그동안 ‘을’의 위치에서 어려움을 겪던 대출자에게 실질적인 금전적 혜택을 드릴 수 있도록 이번 캠페인을 준비했다”라고 서비스 출시 배경을 설명했다.

8percent2

최저금리보상제는 8월8일부터 31일까지 실행된 8퍼센트 대출에 적용되며, 실행일로부터 30일 이내에 신청하면 된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다른 금융기관에서 더 낮은 금리로 대출을 받은 대출 고객은 카카오톡(@8퍼센트론) 또는 전화(02-2055-1188)로 신청하면 된다. 신청 후 증빙서류를 통해 확인이 이뤄지면 8퍼센트는 10만원을 대출 고객 계좌로 입금한다.

8퍼센트 측은 이번 제도를 통해 P2P 금융의 본질을 살린다는 계획이다. P2P 금융업체는 기존 대형 금융기관과 달리 100% 온라인 플랫폼으로 거래된다. 그 덕에 임대료와 지점 운영비, 인력비 등을 크게 줄여 대출 원가 측면에서 경쟁력을 갖출 수 있다. 8퍼센트 측은 이런 경쟁력을 바탕으로 금리를 합리적으로 책정할 계획이다.

이효진 대표는 “2000년 초반부터 옥션을 시작으로 최근 쿠팡과 같은 전자상거래기업이 등장하며 최저가보장 캠페인을 진행한 사례가 있다”라며 “결과적으로 유통 전반의 거품이 제거되는 혁신이 발생했고, 이는 곧 소비자 권익 향상으로 이어지는 등, P2P금융이 이와 같이 지속적으로 혁신을 시도한다면 향후 기존 금융기관의 유연한 변화를 촉진하게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향후 8퍼센트는 최저금리보상제로 P2P 대출 서비스의 혜택을 널리 알림과 동시에 자사의 심사모형을 더욱 정교하게 고도화할 예정이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