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퍼스 서울, “해외와 교류할 엔터테인먼트 스타트업 찾습니다”

가 +
가 -

구글 캠퍼스 서울이 글로벌 스타트업 간 교류 프로그램인 ‘캠퍼스 익스체인지’를 10월10일부터 진행한다.

campus_FB_contents_160811_07

사진=구글코리아 블로그

캠퍼스 익스체인지 프로그램은 전 세계의 구글 캠퍼스가 진행하는 대표적인 프로그램이다. 지난 2015년 캠퍼스 서울에서는 ‘게임’을 테마로 했고, 캠퍼스 런던에서는 ‘패션’을 테마로 삼았다. 2016년 캠퍼스 서울의 주제는 ‘엔터테인먼트’다. 음악, 동영상, 아트, 디자인, 게임, VR, AR 등 엔터테인먼트 관련 분야의 스타트업이 대상이다.

캠퍼스 익스체인지는 한국의 스타트업뿐만 아니라 전 세계의 스타트업이 함께 서로의 경험을 공유하고 배우는 자리로, 한국 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에도 도움이 될 예정이다. 참가하는 스타트업들은 10월6일부터 13일까지 8일 동안 국내외의 전문가들이 공유하는 엔터테인먼트 시장의 새로운 트렌드와 인사이트를 배울 수 있고, 스타트업계의 전문가·VC 등과의 멘토링 및 네트워킹에도 참여할 기회를 얻는다.

campus_10

이번 프로그램은 한국콘텐츠진흥원과 함께 진행된다. 참여하는 국내 스타트업들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주최하는 콘텐츠 스타트업 컨퍼런스 ‘스타트업콘 2016’의 쇼케이스에서 본인의 비즈니스를 아티스트와의 협업을 통해 발표할 수 있다. 스타트업콘에 참여하는 글로벌 대표 디자인 기업 아이데오의 창업자 톰캘리, 오픈 하드웨어 플랫폼 기업 아두이노의 공동창업자 데이비드 큐아티엘레스 등 글로벌 기업의 주요 연사들과 함께하는 멘토링 및 미팅 기회도 제공된다. 프로그램 신청은 2016년 8월31일까지다. 모두 10~15개사가 선정될 예정이다.

네티즌의견(총 2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