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 분야 오픈소스 개발자 축제, ‘데이터야놀자’ 개최

가 +
가 -

국내 빅데이터 분야 개발자들이 자발적으로 모여 데이터 과학과 오픈소스의 미래를 탐색하는 행사가 열린다. ‘데이터야 놀자: 데이터의 소리를 듣다’ 컨퍼런스다.

‘데이터야 놀자’ 컨퍼런스는 오픈소스 기반 빅데이터 솔루션 제플린 개발자 모임인 ‘제플린과 친구들-빅데이터 비행단’이 주관하고 정보통신산업진흥원과 공개SW개발자LAB 및 주요 빅데이터 기업들이 후원하는 행사다. 10월14일, 서울 역삼동 마루180에서 열린다. 이번 컨퍼런스에선 개발자와 데이터 분석가의 소통, 빅데이터 적용 성공 사례, 오픈소스 커뮤니티 활성화 등 빅데이터와 오픈소스의 주요 이슈를 다룬다.

참가자들은 빅데이터 분석 및 시각화 솔루션 ‘제플린’을 오픈소스 기반으로 개발한 엔에프랩은 이번 컨퍼런스에서 제플린 프로젝트가 아파치소프트웨어재단 톱레벨 프로젝트로 승격하고 어떻게 실리콘밸리 기업들 사이에서 쓰이게 됐는지 공유할 예정이다. 국내 스타트업이 개발한 오픈소스 데이터베이스 관리 도구 ‘올챙이’를 구매해 카카오뱅크 구축 프로젝트에 활용한 상생 사례와 10주년을 맞은 대표적 오픈소스 빅데이터 솔루션 하둡의 진화 등도 소개된다.

이외에도 개발자와 데이터 분석가 사이의 소통 및 상호 이해의 문제를 다루는 패널 토론과 데이터 처리 과정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이슈와 노하우를 공유하는 세션 발표도 준비됐다. 음악 공연과 해커톤 등을 매개로 한 네트워킹 시간도 마련됐다.

이번 행사를 조직한 민경국 커뮤니티 운영자는 “인공지능의 개발과 활용에 필요한 방대한 빅데이터 기술의 발전은 특정 기업의 힘만으로는 불가능하며 오픈소스 커뮤니티와 관련 기업들의 자발적 참여와 기여과 필수적”이라며 “이번 컨퍼런스가 개발자와 기획자들이 경험을 공유하며 빅데이터의 가치를 창출하는 길을 찾아가는 소통이 있는 축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행사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데이터야 놀자 페이스북 공식 페이지를 참조하자.

play_data_03

▲사진:데이터야놀자 페이스북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