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 ↑, 망내 무료통화…SKT, 장애인·다자녀가구 요금제 손질

가 +
가 -

SK텔레콤이 사회적 관심이 필요한 계층을 위한 요금제를 선보인다. 이 요금제는 청년, 장애인, 홀몸노인, 다자녀가구 등을 대상으로 통신비 부담을 줄이거나 서비스 혜택을 확대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새 요금제는 10월부터 순차 적용된다.

SKT는 300만 청년들의 하반기 채용과 겨울 인턴십 구직활동을 돕고자 고용노동부 채용정보 웹사이트 ‘워크넷’ 이용 시 데이터를 차감하지 않도록 했다. SKT 고객은 10월19일부터 6개월 간 사용 가능하다.

시·청각장애인 요금제도 손질했다. 청각장애인 전용 요금제는 데이터 제공량을 기존보다 1.5배 확대하고, 보청기 이용 고객을 위해 영상통화 제공량을 음성통화에서도 사용할 수 있게 했다. 시각장애인 요금제 이용 고객은 SKT 고객 간 무제한 음성통화 혜택을 받게 된다. 지금까지는 약정시 요금할인을 제공했지만, 앞으로는 무약정으로 요금할인을 제공하는 순액형 요금제로 바뀐다. 데이터를 다 쓰면 자동으로 데이터를 차단하는 기능도 고객이 신청하면 지원한다.

홀몸노인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는 지방자치단체나 복지단체가 ‘T 케어 요금제’를 신청하면, 기존 월 이용료 8800원(부가세 포함)에서 약 37% 할인된 5500원으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T케어 요금제는 실시간 위치 확인, SOS 기능 등을 지원하는 서비스다. 지자체나 복지단체는 예산을 절감해, 홀몸노인이 실질적인 혜택을 입도록 했다.

자녀가 3명 이상인 다자녀가구의 통신비 부담도 줄였다. 다자녀가구 고객에겐 만 18살 이하의 셋째 자녀부터 막내까지 매달 통신요금에서 5500원씩 할인을 제공한다. 부모 중 1명과 3명 이상의 자녀들이 SKT를 이용하는 가족고객은 2017년 12월 전까지만 신청하면, 자녀가 만 18살이 될 때까지 계속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또한 기존 ‘T끼리 맞춤형 요금제’에 가입한 고객은 약정을 맺어야만 요금할인을 받을 수 있었지만, 약정 없이도 할인 받는 순액형 요금제 ‘T끼리 맞춤 순액 요금제’로 가입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다.

임봉호 SK텔레콤 생활가치전략본부장은 “청년, 장애인 등 사회적 관심이 필요한 고객을 대상으로 통신비 부담을 경감시켜드릴 수 있는 맞춤형 혜택을 고민했다”라며 “앞으로도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실천할 수 있도록 고객의 다양한 요구를 반영한 프로그램을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skt_charge

자료 : SK텔레콤

skt_disability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