퀀트랩, 연예기사 쓰는 로봇 공개

가 +
가 -

‘기레기’라는 말을 저절로 떠올리게 만드는 뉴스의 상당수는 연예뉴스다. 그중에서도 천편일률적으로 나오는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를 따라잡는 뉴스들이다. 많은 사람이 관심 가지는 연예인 소식은 포털의 실시간 검색에서 자주 오른다. 이때의 해당 연예인의 기사를 누구보다 빠르게 쓰면 트래픽을 가져올 수 있다. 누구보다 빠르게 쓰다보니 기사 품질이 좋은 편은 아니다. 단순한 사실만 나열하는 식이다. 여기에 좀 더 질이 안 좋은 매체의 경우 선정적인 사진과 제목으로 클릭을 유도하기도 한다.

robotNews

이런 기사를 보면 대부분의 네티즌은 ‘기사 참 쉽게 쓴다. 나도 기자나 할까’라는 댓글을 달곤 한다. 그런데 앞으로는 그런 반응을 보지 못하게 될 수도 있다. 사람이 아니라 기계가 그 자리를 대체할 수 있기 때문이다. 자연어 처리 및 인공지능 전문 기업 퀀트랩에서 ‘연예뉴스 로봇’을 만들어 지난 10월18일 공개했다.

대체로 로봇이 만드는 기사는 1.데이터 수집 2.이벤트 추출 3. 핵심 이벤트 감지 4. 무드 감지 5.기사 작성 순으로 만들어진다. 데이터에 근거해 기사를 작성하기 때문에 이에 적절한 야구나 주식 시황기사 등에서 결과물이 나오고 있다. 실제로 활용하는 언론사도 생겼다.

퀀트랩 ‘연예뉴스 로봇’의 원리

이하는 유재명 퀀트랩 대표와의 일문일답이다.

newsrobot (3)

사진=퀀트랩 ‘연예뉴스 로봇’ 소개 페이지

– 뉴스 가치는 어떻게 파악하는가?

= 현재로써는 시의성을 중심으로 뉴스 가치를 판단합니다. 포털, 언론사 웹사이트, SNS, 커뮤니티 등을 모니터링 해서 뉴스의 시의성이 가장 높다고 판단되는 시점에 기사를 작성합니다.

– 기사의 방향성은 설정할 수 있는가?

= 현재는 단신성의 스트레이트 기사만을 작성하게 돼 있습니다. 가치판단이 필요한 부분은 여전히 사람의 몫이라고 생각합니다. 개발 과정에서 로봇이 특정한 방향의 기사를 작성할 경우 위험성이 내부적으로 논의됐습니다.

– 문장 제작은 어떻게 이뤄지는가?

= 먼저, 인공지능을 통한 이미지 분석과 자연어 처리를 통해 기사 작성에 필요한 배경 정보를 수집합니다. 다음으로 수집된 정보에 맞는 프레임이 선택됩니다. 프레임에 따라 기사의 전체 구조를 정합니다. 수집된 배경 정보는 자연어 생성 기법을 적용해서 한국어 문법에 맞는 문장으로 변환됩니다. 같은 배경정보라고 언론사마다 다른 형태의 기사를 제공할 수 있다는 것이 강점입니다.

– 어느 정도까지 개발이 완성됐나?            

= 현재 공개된 첫 버전은 최소한의 단신성 기사를 작성할 수 있는 기능만을 갖추고 있습니다. 예를 들면 이미지 분석은 사진에서 1명만 분석할 수 있습니다. 기사 작성에 필요한 다양한 배경정보를 추출하는 기능을 개발하고 있고, 이러한 기능은 로봇 저널리즘만이 아니라 기자들이 기사를 작성할 때 도와주는 시스템에도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newsrobot (2)

사진=퀀트랩 ‘연예뉴스 로봇’ 소개 페이지

퀀트랩은 올해 1월부터 연예뉴스 로봇을 연구했다. 퀀트랩은 연예뉴스 로봇이 로봇 저널리즘 기술을 개발하는 데 좋은 출발점이 될 수 있다고 말한다. 퀀트랩은 그 이유를 2가지로 설명한다.

첫째 로봇 저널리즘이 적용되던 주식, 날씨, 야구보다 폭넓은 독자로부터 피드백을 받을 수 있다.

둘째, 상대적으로 덜 민감한 주제를 다루기 때문에 로봇이 기사를 잘못 작성할 여지가 적고, 잘못 작성하더라도 사회적으로 파급력이 작을 수 있다.

퀀트랩은 연예뉴스 로봇을 언론사에 솔루션 형태로 제공하는 수익모델을 생각하고 있다. 연예뉴스 로봇이 생산하는 뉴스의 포맷은 대략 이런 방식이다. 그리 낯설지 않은 형식이다. 그간 얼마나 많은 연예뉴스가 어떤 수준으로 만들어졌는지를 생각하면 전혀 놀랍지 않다.

OOO가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공개했다.

지난 OO일 —-라는 내용으로 사진을 업로드했다.

OOO은 —-을 하고 있다.

이에 대해 팬들은 “—-“, “—-“, “—-“의 반응을 보였다.

OOO은 —-했다.

뉴스 품질 개선 VS 어뷰징 양산

robot (1)

기사는 내가 쓴다. 비켜라.

연예뉴스 로봇을 두고는 2가지 관점이 엇갈린다. 하나는 어뷰징 양산의 기폭제로 사용되는 것이다. 로봇은 사람을 쓰는 것보다 저렴하고 빠르게 기사를 생산해낸다. 어떤 이슈가 있을 때마다 단순한 형식의 기사를 빠르게 찍어낼 수 있다. 특히나 연예뉴스는 어뷰징의 단골 메뉴다.

다른 입장은 정반대다. 오히려 저널리즘 전반의 품질을 올릴 수 있다는 기대다. 퀀트랩 측은 “기사의 품질이 낮은 이유는 인턴이나 아르바이트처럼 경험이 없는 인력에 저비용으로 많은 기사를 쓰게 하기 때문”이라며 “로봇 저널리즘은 저비용으로도 높은 품질의 기사를 쓸 수 있으므로 어뷰징 뉴스 문제의 근본적인 해결책이 되리라고 생각한다”라고 답했다. 단조로운 업무는 기계가 하고, 그 시간에 사람은 훨씬 더 품질 좋은 기사를 쓸 수 있다는 의미다.

인격을 갖춘 사람으로서 로봇이라는 도구에 휘둘린다는 것은 모양 빠지는 일이겠으나, 획기적인 변화를 가져올 수 있는 기술이라면 이야기가 좀 달라진다. 연예뉴스는 사람들의 관심이 특히나 많은 영역이라 언론사가 트래픽을 확보하는 주요 수단이다. 연예뉴스 로봇의 발전과 활용에 따라 로봇 저널리즘에 대한 논의가 더욱 뜨거워질 것으로 보인다.

네티즌의견(총 1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