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SNS 쓰세요?”…직장인 26.2% “예”

2010.03.03

직장인 네 명 중 한 명은 트위터(Twitter.com), 페이스북(facebook.com)과 같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직장인 893명을 대상으로 2월 27일부터 3월 1일까지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26.2%가 ‘현재 SNS를 이용하고 있다’고 답했다. 연령대별로는 20대가 30.5%로 제일 많았고, 이어 30대(25.3%), 40대(19.8%) 순이었다.

주로 이용하는 SNS(복수응답)로는 67.1%가 ‘싸이월드’를 꼽았고, ‘트위터'(30.8%)와 ‘페이스북'(20.9%)이 뒤를 이었다. ‘미투데이’와 ‘마이스페이스’ 이용률은 각각 17.9%, 5.1%였다. 남성의 경우 싸이월드(64.6%) 다음으로 트위터(35.4%) 이용자가 많은 반면, 여성은 싸이월드(72.6%)에 이어 페이스북(28.8%)을 이용한다는 대답이 많았다. 연령대별로는 20대의 경우 싸이월드(78.0%)가 압도적으로 높았으나 30대는 싸이월드(59.8%)와 트위터(40.2%)의 격차가 크지 않았다.

SNS를 이용하는 목적(복수응답)은 인맥관리(54.7%)와 일상기록(45.3%)이 주를 이뤘고, 정보수집(38.9%), ‘그냥 재미삼아'(31.2%), ‘취미∙동호회활동'(26.9%)이 뒤를 이었다. 이외에도 ‘의견∙평론표출(13.7%), ‘기업홍보∙마케팅'(10.3%), ‘포트폴리오 정리∙보관'(9.8%) 등이 있었다.

SNS를 이용하는 시간은 주로 퇴근시간 이후(38.9%)와 업무 중 틈틈이(33.4%) 이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하루 평균 SNS를 이용하는 시간은 약 59분으로 집계됐는데, 남성(57분)보다는 여성(1시간4분)이, 40대(48분)보다는 20대(63분)와 30대(57분)가 더 많이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SNS 이용이 업무효율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70.5%가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답했고, ‘업무효율이 증대됐다’는 응답이 23.5%, ‘업무효 율이 저하됐다’는 의견은 6.0%였다.

한편, SNS를 이용하지 않는 직장인들은 그 이유로 ‘이용방법을 몰라서'(40.5%)와 ‘필요성을 못느껴서'(32.0%)를 주로 꼽았으며, ‘이용할 시간이 없어서'(11.7%), ‘지인 중 이용자가 없어서'(10.9%), ‘재미가 없어서'(2.0%) 라는 대답이 뒤를 이었다.

eyeball@bloter.net

오랫동안 현장 소식을 전하고 싶은 소박한 꿈을 꿉니다. 현장에서 만나요.